[中 19차 공산당대회] “중국 2045년까지 미국 수준의 우주강국 건설”

우주비행을 세번 한 우주비행사 징하이펑(景海鵬·가운데) 대표가 18일 오전 인민대회당 ‘당대표통로’에서 기자들 질문에 답하고 있다. <사진=중국군망>

[아시아엔=<인민일보> 바이양(白陽) 기자] 중국 베이징의 인민대회당 북문 100M 통로는 ‘부장통로’로 불린다. 지난 18일 오전 아주 특별한 사람들이 이곳에서 인터뷰를 했다.

기층 일선(基層 一線)의 19차 당대회 대표 19명이 이날 ‘부장통로’에서 인터뷰를 가진 것이다. 중국공산당 전국대표대회 역사상 처음 있는 일이다. 1급 우주 공훈상장과 팔일훈장 수상자인 중국인민해방군 우주비행사대대 징하이펑(景海鵬) 우주비행사는 이 통로에 걸어 들어온 첫 당대표 중 한 명이 되었다.

징하이펑은 감회를 털어놨다. “저와 전우들은 우주정거장 임무를 준비하고 있습니다. 이는 조국과 인민이 부여한 영광스러운 사명입니다. 우주에 또 다시 가기를 갈망하고 있습니다.”

19차 당대회 대표이자 중국우주비행과학기술그룹공사(中國航天科技集團公司, CASC) 회장인 레이판페이(雷凡培) 당조서기는 18일 인터뷰에서 “중국은 2020년까지 궤도 우주선 200기 이상, 연간 약 30번 발사를 실현하고 유럽연합(EU)을 초월해 세계 우주강국 수준에 도달하기 위해 매진할 것”이라며 “국제 일류 수준인 현재 우주기술지표 30%를 2030년까지 60%로 끌어올려 러시아를 제치고 세계 우주강국 선두에 들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그는 특히 “일부 중점 분야의 경우 2045년까지 미국 수준을 따라잡아 전면적인 세계 우주강국을 건설하겠다”고 말했다.

그가 밝힌 CASC 첨단 프로젝트 및 국가 과학기술 분야 주요 계획은 다음과 같다. △중국 첫 우주정거장 건설 △달에서 샘플 채취 귀환 △화성 착륙 탐사 실현 △글로벌 위성항법시스템(BDS)과 고해상도 지구관측시스템(EOS) 건설 완성 △중형 운반로켓 연구·제작 추진으로 통신·내비게이션·원격위성시스템 위주 민용 우주 인프라 건설

Leave a Reply

Widgetized Section

Go to Admin » appearance » Widgets » and move a widget into Advertise Widget Zon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