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진수 네팔오지 사진전⑤] “히말라야 신은 네팔국민들을 슬픔에서 구해주실 것”

[아시아엔=편집국] 히말라야 사진가 조진수(57)씨의 ‘네팔의 서부’ 사진전이 17일 서울 중구 태평로 조선일보 미술관에서 개막했다. 전시회는 22일까지 6일간 계속되며 수익금은 네팔지진 피해 구호금으로 사용될 예정이다.

지난해 4월말 지진 참사로 큰 희생을 당한 네팔을 돕기 위해 열리는 전시회에는 조진수 작가가 지난 23년간 네팔 오지를 다니며 촬영한 희귀한 사진 100여점이 전시된다.

조진수 작가는 “20년 이상 네팔 오지를 다니면서 사진을 촬영했는데, 지진 피해를 입은 지난해엔 영 마음이 편치 않았다”며 “히말라야의 신이 네팔국민들을 절망에서 구해주리라는 믿음을 깊이 간직하려 한다”고 말했다.?<아시아엔>은 조 작가의 작품을 연속해 보도한다.

-11
폭순도 호수(3,600m) 전경. 세이콤파(4,160m)를 지나 캉라(5,110m)를 넘어 링모 마을 가는 길에 촬영

-12
퍼트가온(4,000m)에서 살랑(3,770m)으로 오는 도중의 풍경.

-13
도타 랍 마을(3,944m)의 큰 초르덴과 야크들.

-14
네팔 서부지역 무명의 약 4,800m 고개 마루에서 촬영한 까부 히말.

-15
네팔 서부지역에서 나들이 하고 오는 가족을 우연히 촬영

-16
넨글라 방장(5,368m)에서 촬영한 깐지로와 산맥

075

075

네팔 서부 시미코트 북쪽 무명봉(4,800m)에서 촬영한 티벳 쪽 히말.

114

114

라라호수의 반영

116

116

라라호수 뒤쪽 4,000m 고지에서 촬영한 칸지로와 산군들.

Nepal-44

Nepal-44

돌파탄 마을 못 미처 촬영한 다울러기리 산군의 저녁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