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진수 네팔오지 사진전②] 돌포지역 햇빛과 구름 “이보다 더 황홀한 조화가 있을까?”

[아시아엔=편집국] 히말라야 사진가 조진수(57)씨의 ‘네팔의 서부’ 사진전이 17일 서울 중구 태평로 조선일보 미술관에서 개막해 22일까지 계속 된다.

지난해 4월말 수차례 계속된 지진 참사로 큰 희생을 당한 네팔을 돕기 위해 열리는 전시회에는 조진수 작가가 지난 23년간 네팔 오지를 다니며 촬영한 희귀한 사진 100여점이 전시된다. 조 작가는 지난해 가을 김포문화회관에서 연 사진전 수익금을 지진으로 부상당한 네팔기자 치료비 등으로 기부한 바 있다.

<아시아엔>은 조 작가의 작품을 연속해 보도한다.

돌포에 있는 누마라(5,238m) 고개를 내려오다 만난 현지인. 양들도 반가운지 아는 체 한다.

돌포에 있는 누마라(5,238m) 고개를 내려오다 만난 현지인. 양들도 반가운지 아는 체 한다.

돌포 무구트 마을로 가다 촬영한 다올로기리Ⅱ 산(7,751m). 절벽에 있는 초르덴을 지나야 한다.

돌포 무구트 마을로 가다 촬영한 다올로기리Ⅱ 산(7,751m). 절벽에 있는 초르덴을 지나야 한다.

돌포의 차르카보트 마을 조금 못 미쳐 촬영한 오후의 광선과 구름의 조화가 황홀하기만 하다.

돌포의 차르카보트 마을 조금 못 미쳐 촬영한 오후의 광선과 구름의 조화가 황홀하기만 하다.

네팔 서부지역에 있는 라라 호수의 일출 광경. 네팔에서 만난 호수 중 가장 넓은 곳이다.

네팔 서부지역에 있는 라라 호수의 일출 광경. 네팔에서 만난 호수 중 가장 넓은 곳이다.

네팔 서부지역 까그마라 하이캠프(4,700m) 풍경. 까그마라(5,115m)를 향했지만 눈이 많고 날씨가 몹시 추워 노새 6마리가 못 올라가 아쉽게도 되돌아와야 했다.

네팔 서부지역 까그마라 하이캠프(4,700m) 풍경. 까그마라(5,115m)를 향했지만 눈이 많고 날씨가 몹시 추워 노새 6마리가 못 올라가 아쉽게도 되돌아와야 했다.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