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진수 네팔오지 사진전①] 하늘 아래 첫 마을 평화로운 모습에 넋을 잃다

[아시아엔=편집국] 히말라야 사진가 조진수(57)씨의 ‘네팔의 서부’ 사진전이 17~22일 서울 중구 태평로 조선일보 미술관에서 열린다.

지난해 4월말 수차례 계속된 지진 참사로 큰 희생을 당한 네팔을 돕기 위해 열리는 전시회에는 조진수 작가가 지난 23년간 네팔 오지를 다니며 촬영한 희귀한 사진 100여점이 전시된다.

조 작가는 지난해 가을 김포문화회관에서 연 사진전 수익금을 지진으로 부상당한 네팔기자 치료비 등으로 기부한 바 있다.

<아시아엔>은 조 작가의 작품을 연속해 보도한다.

돌포 여정을 거의 끝내고, 장나 고개(4,800m)를 넘어 첫 번째 마을. 토종꿀을 채취하고, 사냥을 하며 사는 하늘 아래 첫 동네로 너무나 평화로운 마을 모습에 넋을 절반쯤 잃은 채 촬영했다.

돌포 여정을 거의 끝내고, 장나 고개(4,800m)를 넘어 첫 번째 마을. 토종꿀을 채취하고, 사냥을 하며 사는 하늘 아래 첫 동네로 너무나 평화로운 마을 모습에 넋을 절반쯤 잃은 채 촬영했다.

돌포에 가기 위해 카그베니 마을에서 상달라(5,120m)를 넘어 첫 번째 마을인 차르카보트 마을(4,110m) 풍경. 온 마을 주민들이 보리타작을 하고 있어 더욱 정겨웠다.

돌포에 가기 위해 카그베니 마을에서 상달라(5,120m)를 넘어 첫 번째 마을인 차르카보트 마을(4,110m) 풍경. 온 마을 주민들이 보리타작을 하고 있어 더욱 정겨웠다.

차르카보트 마을을 지나 몰라방장 고개(5,027m)를 지나서 양 치는 가족을 만났다. 전형적인 티벳 유목민 텐트 안에서 야크 똥으로 불을 지펴 밥을 짓고 있다. 소녀들이 아버지가 기침병에 걸렸다며 약을 달라고 해 눈시울을 적시던 기억이 난다.

차르카보트 마을을 지나 몰라방장 고개(5,027m)를 지나서 양 치는 가족을 만났다. 전형적인 티벳 유목민 텐트 안에서 야크 똥으로 불을 지펴 밥을 짓고 있다. 소녀들이 아버지가 기침병에 걸렸다며 약을 달라고 해 눈시울을 적시던 기억이 난다.

돌포 여행 중 틴제 마을(4,110m)을 지나 시멘가온(3,850m)으로 가는 길가에는 많은 마니스톤이 있다. 불심이 가득한 곳임을 말해준다. 티벳 범어로 “옴” 자가 돌에 많이 새겨져 있다.

돌포 여행 중 틴제 마을(4,110m)을 지나 시멘가온(3,850m)으로 가는 길가에는 많은 마니스톤이 있다. 불심이 가득한 곳임을 말해준다. 티벳 범어로 “옴” 자가 돌에 많이 새겨져 있다.

돌포 지역의 살당 마을(3,770m)로 가는 시멘패스(4,260m)에서 촬영한 시멘가온 마을 전경.

돌포 지역의 살당 마을(3,770m)로 가는 시멘패스(4,260m)에서 촬영한 시멘가온 마을 전경.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