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 상하이·선전 최저임금 2000위안 돌파···올들어 14개 지역서 최저임금 인상

[아시아엔=편집국] 중국에서 올해 들어 14개 성·시·자치구가 최저임금을 인상한 가운데 상하이(上海)와 선전(深?)이 2천위안(약 36만 원, 전일제 노동자 월급 기준)의 벽을 돌파했다.

반관영 통신사인 중국신문망(中國新聞網)은 지난 1일을 기해 쓰촨(四川)성과 네이멍구(內蒙古)자치구가 최저임금을 인상함으로써 올해 들어 최저임금을 올린 지역이 후난(湖南), 시짱(西藏.티베트), 톈진(天津), 산둥(山東), 산시(陝西), 베이징(北京), 간쑤(甘肅), 산시(山西) 등 총 14개로 늘어났다고 3일 보도했다. 이 가운데 선전과 상하이가 2천30위안과 2천20위안으로 각각?인상해?사상 처음으로 2천위안을 넘어서 세간의 관심을 끌고있다.

중국 난징의 노동자들

중국 난징의 노동자들<사진=신화사/뉴시스>

중국 최저임금 규정은 전국 31개 성·시·자치구별로 최소 2년에 한차례 이상 조정하도록 정하고 있다. 그러나 중국의 경제성장률 둔화세가 계속되는 가운데 최저임금 인상은 인건비 상승으로 이어져 기업 경영에 부담을 줄 수 있다는 지적도 나오고 있다.

이런 측면이 반영돼 중국의 최저임금은 지속적으로 상승했지만, 인상 폭은 매년 다소 줄고 있다. 2011년 최저임금 평균 인상률은 22%였으나 2012년 20%, 2013년 17% 등에 이어 지난해에는 14%로 인상 폭은 더 줄어들었다.

이에 대해 중국 네티즌들은 “임금을 더 올려야 한다” “흑룡강성, 쓰촨성?등 기타지역의 최저임금 인상소식은 아직인가” 등의 반응을 보냈다.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