캄보디아 ‘NGO규제법’ 반대 시위···테러 예방이 목적?

캄보디아 시민들이 캄보디아 프놈펜 국회앞에서 NGO법에 반대하는 시위를 벌이고 있다.

캄보디아 시민들이 캄보디아 프놈펜 국회앞에서 NGO법에 반대하는 시위를 벌이고 있다.<AP/뉴시스>

[아시아엔=최정아 기자] 캄보디아 시민단체를 엄격 규제하는 일명 ‘NGO법'(Association and NGO Laws)을 반대하는 시위가 지난 6월28일 프놈펜 국회 앞에서 열렸다. 이 법안은 “캄보디아의 모든 NGO단체들은 정부의 승인을 받아야하며, 정기적으로 정부에 보고해야 한다”는 내용을 담고 있다. 이날 시위에 참여한 시민 300명은 “법안 내용이 구체적이지 않고 모호하다”며 “이는 정부 집권여당 CPP(Cambodian People’s Party)를 반대하는 시민집단 세력을 완전 차단하려는 의도”라고 강력히 반대했다.

이에 대해 훈센 캄보디아 총리는 “반대파 의견과 상관없이 이 법안을 반드시 통과시킬 것”이라고 말했다.

이번 시위에 참가한 차이 코은씨는 미국의소리(VOA)와의 인터뷰에서 “시민단체의 후원을 받고 있는 캄보디아 시민들에게도 악영향이 갈 것”이라고 말했다. 또한 시위참가자 툰 사라이는 “캄보디아의 이미지에 금이 갔다”면서 “CPP가 법안을 통과시킨다면 결국 시민들의 지지를 잃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반면 당국은 “이번 법안은 NGO를 통해 들어오는 테러리스트들의 위협을 차단하기 위해 반드시 필요하다”라고 주장하고 있다. 이에 대해 시민단체는 “CPP와 독재권력에 저항하는 시민단체를 숙청하려는 정치적 음모다”며 “캄보디아 헌법과 국제법에 위반된다”라고 반박했다.

Leave a Reply

Widgetized Section

Go to Admin » appearance » Widgets » and move a widget into Advertise Widget Zon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