효성, 협력업체와 ‘윈윈성장’ 적극 추진

효성과 협력업체가 함께한 산행과 동반성장 간담회

효성과 협력업체가 함께한 산행과 동반성장 간담회 <사진=효성>

‘창조경제’ ?발맞춰 특허 지원…우수 협력업체 포상도

[아시아엔=편집국] 효성그룹이 협력업체와 동반성장을 위해 신제품개발과 국내외 판로개척 등에 대한 적극적인 지원에 나서고 있다.

효성은 10일 협력업체의 경쟁력이 효성의 비즈니스를 지속 성장시킬 수 있는 중요한 원동력이라는 점에 주목하고 선순환적인 성장프로그램을 추진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를 위해 협력업체의 품질향상, 생산성향상 등에 대한 교육을 강화하는 등 서로 ‘윈윈(Win-Win)’ 할수 있는 체계 구축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조현준 전략본부장(사장)은 “현재 효성의 글로벌 경쟁력은 스스로 만들어진 것이 아니라 협력업체와 공동의 노력으로 이뤄낸 성과”라면서 “이들 협력업체의 우수성을 해외에 알리고 시너지 효과도 높여 효성이 글로벌 시장을 리드하고 시장 지배력을 확대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효성은 현 정부가 추진하고 있는 ‘창조경제’에 발맞춰 협력업체가 창의적인 기술로 특허를 받을 수 있도록 지원하고 있다. 지적재산권에 대한 협력사의 요구를 반영하여 신기술 공동특허 출연을 지원하고 있으며, 특히 2013년부터는 협력사의 특허등록비 지원도 추진중이다. 2차 협력사와의 동반성장 활동도 확대하고 있다. 1차 협력사와 2차 협력사의 동반성장 협약 체결을 유도함으로써 대금지급 등의 ‘낙수효과’ 극대화를 촉진하고 있다. 납품단가 인상 정보 등을 2차 협력사에도 공개하고, 공정 및 품질 지도도 강화하고 있다.

생산기술의 동반성장도 효성의 주요 추진대상이다. 지난해 12월에는 서울 구로구 동반성장위원회 회의실에서 한국용접공업협동조합과 ‘아크용접기 품목 상생협력 협약’ 체결한 바 있다. 효성은 향후 국내 용접산업 부흥을 위해 중소업체의 기술개발 지원, OEM 확대 등을 추진할 계획이다.

협력사를 위한 시스템 개선노력도 강화되고 있다. 위탁정보시스템을 도입하여 설계자 및 설계정보를 공유함으로써 협력사별 사전 물량확보, 공정관리, 납기정보 등을 제공해 생산 효율성을 높이도록 유도하고 있다. 이와 함께 협력사 지원 체계 강화를 위해 IT시스템 구축에도 힘을 쏟고 있다.

협력사의 경쟁력 제고를 위해 교육 활동도 강화하고 있다. 효성은 품질 및 공정, 안전 등에 대한 교육 지원을 강화하고 있으며, 200여개 협력사의 CEO 및 책임자를 대상으로 경영, 생산 등에 대한 외부 전문기관의 위탁 교육도 실시하고 있다. 이와 함께 14개 협력업체의 생산 혁신을 위해 일본 TPS 해외 연수도 지원하고 있다. 또한 중국에 있는 협력사를 직접 방문해 불량유형별 맞춤형 품질개선 및 생산성 향상 방법을 알려주기도 했다.

중공업PG 우수협력사 해외연수 지원

효성은 초고압 변압기 및 차단기 등 중전기기 분야에서 세계적인 기술력을 확보하고 있는 상태이다. 효성은 이같은 경쟁력을 더욱 강화하기 위해 부품이나 원자재를 공급하는 중소기업의 품질과 기술개선 활동을 돕고 있다.

효성은 이같은 차원에서 중공업PG와 건설PG에서는 협력사를 대상으로 각각 연 2회 이상의 협력업체 간담회를 실시하고 있다. 지난해말 열린 중공업PG 협력사 간담회에서는 초고압 변압기, 차단기, 전동기 등 중전기기 부품을 공급하는 80여개 정기평가 상위 협력사를 초청했다. 이 중에서 협력사 10곳을 우수 협력사로 선정해 상패를 수여했다. 이들 업체에 대해서는 올해 중국 남통효성변압기공장 등 해외연수 혜택을 부여할 계획이다.

이와 함께 효성은 중소기업의 품질관리 및 조직관리에서 발생하는 문제점 해결에 도움을 주기 위해 생산라인 재배치와 사무자동화 등에 관한 최고 수준의 기법도 전수하고 있다. 이를 위해 협력업체에 5S 활동(정리, 정돈, 청소, 청결, 질서) 노하우, 품질관리기법 등을 전수하고 있다. 또한 협력업체와 장기 사업계획을 공유하고 각업체의 환경을 고려한 컨설팅을 통해 공정 레이아웃을 개선하도록 지원하고 있다.

대구 섬유박람회 협력사 동반 참가

대구 섬유박람회 협력사 동반 참가 <사진=효성>

국내외 전시회 공동 참가

섬유PG에서는 협력사와 전시회에 함께 참가하고 전시부스를 공동으로 운영하는 등 국내외 신규 판로 개척을 지원하고 있다. 지난해 10월에는 세계 최대 섬유 시장인 중국 상하이에서 열리는 란제리?수영복 원단?부자재 전시회 ‘인터필리에르 상하이 2014’에 참가해 국내외 협력사와 공동 부스를 운영했다.

또 ‘프리뷰 인 대구’를 비롯해 아웃도어 리테일러 쇼, 파리 모드 시티, 인터텍스타일 상하이 등 국내외 유명 전시회에 20여개 협력사와 함께 동반참가해 왔다. 연중 상시로 60여개 업체에 해외영업 지원 활동을 실시하고 있으며, 협력사 제품 소개도 70여회 이상 실시하고 있다.

이 밖에도 중공업 및 섬유 협력업체들과 핵심부품 공동기술개발, 원단 개발비 지원과 함께 시제품 및 기술국산화 개발도 지원하고 있다.

동반성장 가이드라인 사규로 명문화

효성은 협력사와의 공정거래를 강화하기 위해 ‘동반성장 4대 가이드라인’을 도입 하고 사규로 명문화하였다. 또한 동반성장 홈페이지를 구축해 동반성장 활동을 회사 전체와 협력업체에 알리고, 상호협력 및 지원관계를 강화하는 용도로 활용중이다. 협력사의 경쟁력을 육성하고 성과를 공유하기 위해 성과 공유제도 도입했다.

효성은 2013년부터 ‘협력업체상’을 신설했다. ‘협력업체상’은 협력회사 1000여곳과의 동반성장 차원에서 처음 제정한 것으로, 기술향상과 혁신을 통해 효성 제품의 제조기술과 혁신 및 원가절감에 공헌한 협력회사에 시상한다.

효성은 협력업체의 재무상황 개선을 위한 지원도 아끼지 않고 있다. 협력사의 생산성 향상을 위한 장비 및 설비도입, 기술개발을 위한 자금을 지원하는 한편, 이를 위해 금융권과 네트워크론도 체결했다. 네트워크론은 은행, 구매기업이 협약을 맺고 협력 기업의 납품계약 이행에 필요한 자금을 선대출하는 상품이다. 이와 함께 협력회사의 경영혁신을 위해 대중소협력재단에 재원을 출연해 향후 5년간 100개사를 지원할 예정이다.

Leave a Reply

Widgetized Section

Go to Admin » appearance » Widgets » and move a widget into Advertise Widget Zon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