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대통령 중동4국 순방①쿠웨이트] SK건설·현대중공업·대우건설·GS건설·삼성엔지니어링 등 정유프로젝트 수주

쿠웨이트 정유단지와 슈와이크항

쿠웨이트 정유단지와 슈와이크항 <사진=Welcome to Kuwait>

2018년까지 정유단지 현대화 70억달러 사업···쿠웨이트 법 개정 오염배출 공장 폐쇄

[아시아엔=특별취재팀: 아시아프 달리 쿠웨이트 <알 아라비 매거진> 편집장, 차기태, 이상기 기자] SK건설, 현대중공업, 대우건설, GS건설, 삼성엔지니어링 등 한국의 5개 기업이 2013년 4월13일 쿠웨이트국영정유사(KNPC)와 클린퓨얼프로젝트(CFP, Clean Fuel Project) 컨소시엄 계약식을 맺었다. 이들 회사 대표들은 이날 쿠웨이트시티 KNPC에서 열린 계약식에서 서명하고, 120억달러 규모의 클린퓨얼프로젝트에 본격 착수했다. 이번 프로젝트에는 미국 플로어, 일본 JGC도 외국 리딩기업도 함께 참여한다.

클린퓨얼프로젝트는 2014년부터 2018년까지 기존 2개 쿠웨이트 정유단지(미나 알아마디, 미나 알 압둘라)의 시설을 현대화하고 확장하는 사업으로 환경오염 대폭 감소와 정유제품의 품질 향상 등에 목표를 두고 있다.

쿠웨이트 수도 쿠웨이트 시티 KNPC 본사에서 열린 계약식에서 삼성엔지니어링 박중흠 사장(오른쪽에서 두 번째)이 계약서에 서명하고 있다. 최근 쿠웨이트 기관들과 국내 기업 간 프로젝트 발주가 증가하고 있다.

쿠웨이트 수도 쿠웨이트 시티 KNPC 본사에서 열린 계약식에서 삼성엔지니어링 박중흠 사장(오른쪽에서 두 번째)이 계약서에 서명하고 있다. 최근 쿠웨이트 기관들과 국내 기업 간 프로젝트 발주가 증가하고 있다. <사진=삼성엔지니어링>

쿠웨이트 최초의 정유단지인 슈와이바는 현대화하기엔 투자효과가 적어 폐쇄하고 해당 설비들은 해외로 수출할 것으로 전해졌다. 쿠웨이트 정부는 ‘The Road for a green World’를 내세우며 친환경 정유시설에 역점을 두고 있다. 이들 정유시설은 건설한지 30~40년 이상 돼 대기오염의 주범으로 꼽혀왔다.

쿠웨이트 환경청은 최근 대기오염 규제 강화를 위한 법률 개정을 추진 중이다. 쿠웨이트 정부는 지금까지 대기오염 규제는 일부 실시하고 있으나, 사업장 폐쇄 등 강제적인 조치근거가 없어 법률 보완을 서두르고 있다. 대기오염 규제 관련법이 개정되면 기준치를 초과한 대기오염 배출 공장은 강제 폐쇄될 수 있다.

SK건설, 현대중공업, 대우건설, GS건설, 삼성엔지니어링 등 5개 기업은 2013년?2월 쿠웨이트 국영정유사가 발주한 120억달러 규모의 CFP 가운데 3개 패키지 프로젝트(70억달러 규모)를 수주했다. 이들 기업들은 현재 전체 공정의 10~30% 진행하며 쿠웨이트 진출의 가장 선두 자리를 지키고 있는 셈이다.

 

Leave a Reply

Widgetized Section

Go to Admin » appearance » Widgets » and move a widget into Advertise Widget Zon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