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김일성 20주기 추모대회···김경희·김양건 안 보여

북한은 8일 평양체육관에서 김정은 국방위원회 제1위원장이 참석한 가운데 김일성 주석 20주기 중앙추모대회를 개최했다. 조선중앙TV로 생중계된 추모대회에서 김정은 제1위원장은 주석단으로 이동하며 다리를 약간 저는 모습을 보였다.
김정은 제1위원장은 이날 0시 황병서 군 총정치국장을 비롯한 군 수뇌부를 대동하고 김 주석의 시신이 안치된 금수산태양궁전을 참배했고 중앙TV로 공개된 기록영화에서도 오른쪽 다리를 저는 모습이 포착됐다.

북한 매체가 김정은의 다리 저는 모습을 그대로 공개했다는 점에서 지병이라기보다는 염좌 등 일시적인 부상일 가능성이 커 보인다.

중앙추모대회에서 김영남 최고인민회의 상임위원장은 추모사를 통해 “당의 선군영도를 높이 받들고 인민군대를 무적의 백두산 혁명강군으로 더욱 강화하며 경제강국건설의 모든 전선에서 혁명적 사상공세로 이 땅 위에 하루빨리 천하제일강국을 일떠세워야 하겠다”고 말했다.

이날 행사에는 황병서 총정치국장, 박봉주 내각 총리, 최룡해 당비서 등이 당·정·군 고위간부들이 참석했으나 정작 김 주석의 친딸인 김경희 전 당비서와 김양건 당 통일전선부장도 주석단에서 모습이 보이지 않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