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김정은 40여일만에 모습 드러내

김정은 북한 국방위원회 제1위원장이 모습을 감춘 지 41일만에 재등장했다. 조선중앙방송은 14일 김정은 위원장이 위성과학자주택지구를 현지지도했다고 보도했다.<사진=YTN캡쳐>

[아시아엔=진용준 기자] 북한 김정은 국방위원회 제1위원장이 현지지도를 하는 모습이 보도됐다.

그러나 이 보도는 김 위장이 현지지도를 한 구체적인 날짜를 밝히지 않았다.

조선중앙통신은 14일 김 제1위원장이 평양에 완공된 과학자 주택단지인 위성과학자주택지구를 현지지도했다고 보도했다.

중앙통신은 김 제1위원장이 “위성과학자주택지구의 여러 곳을 돌아보시면서 건설 정형(실태)을 구체적으로 요해(파악)하셨다”고 밝혔다.

김 제1위원장은 위성과학자주택지구에 들어선 건물들을 보면서 “정말 멋있다”, “희한한 풍경”이라며 ‘대만족’을 표시하기도 했다고 중앙통신이 전했다.

그의 이날 현지지도에는 황병서 군 총정치국장과 최태복·최룡해 당 비서, 한광상 당 재정경리부장, 김정관 인민무력부 부부장이 동행했다.

이런 가운데 김 제1위원장은 지난달 3일 모란봉악단 신작 음악회 관람 이후 40여일간 공개석상에 나타나지 않았다.

김 제1위원장은 지난 7월 8일 김일성 주석 20주기 중앙추모대회에서 처음으로 다리를 저는 모습을 보이면서 건강이상설을 낳았다.

지난달 3일 모란봉악단 음악회 관람 이후 두문불출하자 뇌사상태 설과 쿠데타설 등 갖가지 억측이 확대됐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