러시아 관광대국 급부상···정부 ‘유치 총력전’

<사진=문화관광부 제공>

연 17만명서 2배 이상 목표···고가 의료관광, 중국 이어 2위권

정부가 러시아관광객 유치에 본격 나서고 있다. 러시아는 지난해 540억 달러(한화 55조원)의 지출로 세계 4위 관광대국으로 떠오른 가운데 금년부터 한-러간 무비자 입국이 가능해짐에 따라 러시아 관광객이 대거 한국을 찾고 있다.

유진룡 문화체육관광부 장관은 “지난해 11월 푸틴 대통령과 박근혜 대통령의 한·러 정상회담에서 양국 무비자 협정체결과 ‘상호방문의 해’ 지정으로 러시아관광객이 예년 17만명 수준보다 20% 이상 급증하고 있다”고 말했다. 정부는 연간 35만명 유치를 목표로 관광세일즈에 나서고 있다. 문체부는 17일부터 사흘 일정으로 모스크바에서 ‘한국문화관광대전’을 여는 등 적극 홍보에 나서고 있다.

지난해 러시아관광객의 1인당 평균 해외지출은 1350달러인데 반해 한국에선 2144달러(1.58배)를 지출한 것으로 나타났다. 관광당국은 “의료관광을 중심으로 하는 러시아방문객의 씀씀이는 중국 요우커에 이어 2위 수준”이라며 “평균 체류기간도 10.9일로 기타 외국관광객 평균 6.8일보다 1.5배 이상인 것으로 조사됐다”고 말했다.

러시아여성들은 얼굴성형 중심의 중국과 달리 ‘안티에이징 미용’과 ‘침술’ 등 고가 의료관광에 치중해 의료계에선 러시아관광객 타겟의 마케팅 전략에 집중하고 있다. <글/ 미디어원>

?

Leave a Reply

Widgetized Section

Go to Admin » appearance » Widgets » and move a widget into Advertise Widget Zon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