亞기자들 “페북이 대세···음식은 중국이 가장 좋아”

아시아엔은 오는 11월11일 창간 3돌을 맞습니다. 그동안 독자들께서 보내주신 성원에 깊이 감사드립니다. 아시아엔은 창간 1년만에 네이버와 검색제휴를 맺게 됐습니다만 제휴 이전 기사는 네이버를 통해서는 검색되지 않고 있어, 검색제휴 이전에 발행된 아시아엔 콘텐츠 가운데 일부를 다시 내기로 했습니다. 독자 여러분께 좋은 정보가 되길 바랍니다. 감사합니다.<편집자>


AJA-AsiaN 설문조사

기자들이 사용하는 SNS
아시아기자들은 SNS 가운데 페이스북을 가장 많이 사용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기자들이 사용하는 SNS는?56%가 페이스북이며, 그 뒤로 트위터(30%), 블로그(14%)가 꼽혔다. 이같은 사실은 AsiaN이 창간특집으로 아시아기자협회와?2011년 11월20~30일 아시아 33개국 신문사 방송사 통신사 인터넷신문 기자 50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이메일 설문조사 결과 밝혀졌다.

한국기자들의 경우 지난 11월 초 같은 조사에서 페이스북 사용이 55%로 가장 많았으며, 트위터(22%), 블로그(13%)순으로 나타났다. 아시아권 기자들의 SNS 사용 양상은 매우 비슷하다는 얘기다.

인터넷 사용 시간 하루 신문 읽는 시간

인터넷 사용 시간, ‘하루 3시간 이상’ 52%

인터넷 사용 시간은 ‘하루 3시간 이상’이 52%로 가장 많았으며, ‘2~3시간’ 26%, ?‘1~2시간’ 16%, ?‘1시간 이내’ 4%, ‘4시간 이상’ 2% 등으로 조사됐다. 또 하루 신문 읽는 시간을 묻는 질문에는 ‘1~2시간’이라는 답이 40%로 가장 많았고, ‘1시간 이내’는 32%, ‘30분 이내’ 14%를 차지했다.

여행중 4살짜리 아이를 잃어버려도 크게 걱정하지 않아도 될 나라
한편? “여행중 4살짜리 아이를 잃어버려도 크게 걱정하지 않아도 될 나라가 어디라고 보느냐”는 물음에 36%가 일본을 꼽았으며 다음으로 싱가포르(22%), 한국(12%)이 뒤를 이었다. 또 중국은 3명의 기자(6%)가, 미얀마 터키 필리핀은 각각 2명씩의 기자가 지지했다.? 북한, 네팔, 아프간, 이라크, 베트남, 홍콩, 파키스탄을 꼽은 기자도 각각 1명씩 있다.

미래를 위해 추구해야 할 가치
추구할 가치—> 정의>민주주의>자유>상생>경제발전>평등

아시아기자들은 미래를 위해 추구해야 할 가치를 묻는 물음(3개 복수 응답)에 정의(29명)라고 가장 많이 답했다.?이어 민주주의(27명), 자유(18명), 상생(17명), 경제발전(16명), 평등(14명) 등의 가치가?꼽혔으며, 연대(6명), 평화(4명), 환경(2명) 등도 주요가치로 지적됐다.

좋아하는 음식
또 좋아하는 음식을 묻는 질문에는 중국음식이 28%(14명)로 1위로 나타났으며, 한국음식 16%, 말레이시아와 일본음식이 각각 10% 지지를 받았다. 태국은 8%, 파키스탄 6%, 인도 및 터키 각 4% 등이 뒤를 이었다. 레바논, 인도네시아, 네팔, 이란, 대만, 싱가포르, 방글라데시 등도 각 1명씩 지지를 받았다.

AsiaN 편집국 news@theasian.asia

One Response to 亞기자들 “페북이 대세···음식은 중국이 가장 좋아”

  1. 박소혜
    박소혜 January 10, 2012 at 4:01 pm

    말레이시아와 파키스탄 음식은 어떤 걸까요? 음식 종류가 많은 것 같아도 아직 못 먹어본게 많아요.

    Reply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