브루나이: 라마단 기간은 전자제품 대목

2012년 7월23일 😕브루나이, 라마단 기간은 전자제품 대목

FITRI SHAHMINAN BANDAR SERI BEGAWAN Monday, July 23, 2012

최근 라마단이 시작됨에 따라, 국교가 이슬람인 브루나이에서는 전자제품 유통회사들의 매출이 최고 2배가 늘어난다는 ‘라마단 특수’에 대한 기대에 부풀어 있다고 브루나이 일간 <브루나이 타임즈(The Brunei Times)>가 23일 주요 뉴스로 보도했다.

라마단 기간 중 전자제품 수요가 급증하는 가장 큰 이유는 브루나이 사람들이 지구촌 무슬림들의 축제인 ‘하리 라야(Hari Raya) 축제’를 즐기기 위해 카메라 등 전자제품 수요가 늘어난다는 것.

브루나이에서는 라마단 기간 중 지구촌 무슬림들의 축제인 ‘하리 라야(Hari Raya) 축제’를 즐기려는 브루나이 사람들이 크게 늘면서 전자제품 수요가 급증한다.

이와 함께 정부의 주택정책(RPN)에 따라 신규주택 입주자들이 대거 이 기간 중에 몰리면서 새 집에 들여놓을 각종 가전 및 전자제품 수요가 크게 증가하고 있다는 것이 이 신문의 분석이다.

전자제품유통업체들은 특히 라마단 기간 중에 10~50% 할인을 해준다. 이렇게 알려진 할인기간에 소비자들이 대거 몰리면서 매출이 적게는 50%, 많게는 2배로 뛰기도 한다는 것이다. 제조사들도 이 기간에 맞춰 유통사들에게 싼 값에 제품을 공급한다. 이에 따라 라마단이 포함된 7월과 8월, 특히 7월24일부터 8월21일까지 할인 기간으로 정해 연중 최고 매출을 올리게 되는 것이다.

전자상가에서 일하는 한 점원은 브루나이 타임즈와의 인터뷰에서 “사람들은 브랜드나 품질보다 일단 가격에 더 민감하다”고 말했다.

이상현 기자 coup4u@theasian.asia

Leave a Reply

Widgetized Section

Go to Admin » appearance » Widgets » and move a widget into Advertise Widget Zon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