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인에 죽음 권하는 일본영화 ‘플랜 75’, 우리는 어떤가?

플랜 75 포스터

최근 일본 개봉 영화 <플랜 75>는 하야카와 치에(早川千絵·45) 감독 데뷔작으로, 지난 6월 칸영화제에서 신인상에 해당하는 ‘스페션멘션상’을 수상한 작품이다. 영화에서 “일본의 미래를 위해 노인들은 사라져야 한다. 일본은 원래 나라를 위해 죽는 것을 자랑스럽게 생각하는 나라 아닌가”라는 끔찍한 주장을 하며, 노인들을 살해하는 사건이 연이어 일어난다. 고령화가 불러온 사회 혼란 속에서 75세 이상의 국민이라면 누구나 스스로 죽음을 선택할 수 있도록 하는 법이 국회를 통과한다.

죽음을 국가에 ‘신청’하면 국가가 이를 ‘시행’해주는 ‘플랜(PLAN) 75’라는 이름의 제도다. 처음엔 반대 목소리도 높았지만, 일본 사회는 차츰 이를 받아들이는 것이 영화 줄거리다.

일본에서는 75세 이상을 ‘후기고령자’라고 부르는데, 감독은 이 단어가 주는 불편한 느낌에 이 영화를 기획했다고 한다. “사람은 언제 죽을지 모르는 존재인데 ‘당신 인생은 곧 끝난다는 식’의 ‘후기’(後期)란 말을 붙이는 게 기분이 나빴어요. 나라가 나이로 인간을 구분하는 것에도 위화감을 느꼈습니다.”

영화에는 정확한 연도가 드러나지 않지만, 일본 관객들은 자연스럽게 3년 후인 2025년을 떠올리게 된다. 2025년에는 일본 국민 5명 중 1명이 ‘후기고령자’가 될 것이란 예측이다. 의료비·사회보장비 부담이 폭증하고, 노동력 부족으로 경제는 점점 악화, 노인으로 가득한 일본은 활기와 매력을 잃은 나라가 될 것이란 암울한 전망이 깔려있다.

플랜 75

영화 속 ‘플랜 75’는 ‘2025년 문제’를 해결하는 방법으로 도입된다. 담당 공무원들이 공원에 나가 노인들에게 죽음을 ‘권유’하고, “원하는 때에 죽을 수 있어 너무 만족스럽다”라는 광고가 TV에서 흘러나온다. 마지막으로 하고 싶은 말을 들어주는 ‘전화상담실’ 제도를 선택한 이들에게 나라가 위로금으로 주는 10만엔을 받아 마지막 온천여행을 떠나는 여행 상품도 인기를 끌고 있다.

영화 후반에는 이런 뉴스 설명이 나온다. “정부는 ‘플랜 75’가 호조를 보임에 따라 ‘플랜 65’도 검토하고 있다.” 이런 사회를 방치하면 다음 순번은 ‘당신’이 될 것이란 경고, 그리고 관객들에게 어떤 선택을 하겠느냐 묻는다.
“당신은, 살겠습니까?”(あなたは生きますか)

이게 이웃 나라 일본만의 얘기일까? 아니다. 바로 우리 발 아래 펼쳐지는 처절한 현실이다. 10년 전에 나온 일본 소설 <70세 사망법안 가결>은 더 극단적이다. 70세 사망법이 통과돼 2년의 유예기간이 끝나는 2022년부터는 누구나 70세가 되는 생일로부터 30일 이내에 죽어야 한다는 줄거리다.

우리의 ‘고려장’ 설화와 같이, 늙은 부모를 산에 내다버리는 ‘우바스테야마’ 설화의 나라, 10명 중 3명이 65세 이상으로 세계에서 가장 먼저 초고령사회에 도달한 일본에서나 나올 법한 소설인 것 같다.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