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역사속 아시아 11.13] 전태일 분신(1970)·IS 파리서 동시다발 테러 130명 사망(2015)

전태일 분신을 다룬 영화 <아름다운 청년 전태일>. 배우 홍경인씨가 배역을 맡았다.


세계 친절의 날

[아시아엔=손혁재 시사평론가] “보태줄 눈물 하나 없이/가을밤은 깊어가서/더 내밀한 속눈썹에 젖기 위하여/혼자서만 파르르 기쁨에 떨고 있다/가을이여 나는 늘 가을 깊숙이/다리 뻗고 싶지만 가을은 혼자/더 짙은 속눈썹에 젖기 위하여/너의 눈물도 나의 사랑도 마다하고/더욱 뼈마디 쑤시는 외로움/깊이깊이 사색하며 가라앉는다”-김광렬 ‘가을의 시’

11월 13일 오늘은 세계 친절의 날

1945 미국 군정청 국방사령부 설치하고 병사 모집

아들 전태일 영정을 부여안고 울부짖는 이소선 어머니

1970 서울 평화시장재단사 전태일 노동조건개선 요구하며 스스로 몸을 불사름
-“우리는 기계가 아니다. 근로기준법을 준수하라. 내 죽음을 헛되이 말라.”
– 1948년 대구에서 봉제공 아들로 태어나 생계 위해 12세 때부터 날품팔이 시작, 평화시장 미싱사 보조로 일하면서 노동자들이 착취당하는 현실을 보고 1969년 재단사 모임 ‘바보회’를 만들어 근로조건개선 요구했으나 받아들여지지 않고 회사에서 쫓겨나자 분신
– 장례식은 ‘청계피복노조’ 결성 지원, 근로자 정기건강진단, 일요일 휴무 등 그가 생전에 요구한 사항을 들어주지 않으면 장례를 치를 수 없다는 어머니(이소선 여사) 요구가 받아들여진 20일 뒤 치러졌고 1970년대 한국노동운동의 푯대가 된 청계피복노조가 11월27일 출범

1997 속초-나진-선봉 카페리 항로 개설 관련 한-중-북 3국 실무협의

2008 북한 남측 민간단체들의 대북전단지 살포 문제 삼아 남북당국간 직통전화 라인 폐쇄

2008 평양에서 ‘일본의 역사왜곡 및 독도강탈책동반대 남북공동토론회’ 열림(-11.15까지)

2017 북한군 병사 JSA 군사분계선 넘어 귀순

2015년 11월 13일 프랑스 파리 바타클랑 콘서트홀 인근에서 발생한 테러 현장. <사진 로이터 연합뉴스>

354 신학자 아우구스티누스 태어남 “죄를 범할 능력이 없을 때 죄에 대해 조심한다는 것은 죄악을 버리는 것이 아니라 죄악에게 버림받는 것이다.” 『고백록』

1918 이집트에서 와프드 운동 시작됨. 와프드 당=영국식민통치로부터 독립 추진 위해 만든 조직체

1970 시리아 무혈쿠데타 아사드 국방장관 정권장악

1970 방글라데시 벵갈만에 해일 사망 30만명

1998 IMF 브라질에 415억$ 구제금융 선언

2005 중국 길림성 길림의 중국석유천연가스그룹의 벤젠공장에서 폭발사고
— 벤젠 페놀 등 유독물질이 대량 송화강으로 흘러들어갔는데 러시아 쪽 아무르강 거쳐 동해와 오오츠크해까지 오염 가능성 제기됨

2015 이슬람 수니파 극단주의 단체 IS 프랑스 파리에서 동시다발 테러 130명 숨짐, 프랑스는 IS와 전쟁 선포하고 유럽연합 창설 이래 처음으로 리스본조약에 의거 회원국들의 지원 요청

2020 잠비아 첫 코로나 국가부도, 코로나19 팬데믹에 따른 경기침체로 외채이자 4,250만$(473억원) 못 갚음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