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의 시] ‘어머님 은혜’ 윤춘병

어머니날 노래로 흔히 알려진 어머님 은혜를 오늘 읊조려보자

높고 높은 하늘이라 말들 하지만
나는 나는 높은 게 또 하나 있지
낳으시고 기르시는 어머님 은혜
푸른 하늘 그보다도 높은 것 같애

넓고 넓은 바다라고 말들 하지만
나는 나는 넓은 게 또 하나 있지
사람되라 이르시는 어머님 은혜
푸른 바다 그보다도 넓은 것 같애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