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움’ 악습 못 벗는 간호사들께 고함

[아시아엔=김덕권 원불교문인협회 명예회장] 설날 연휴에 서울의 한 대형병원의 신규간호사가 자살을 하는 안타까운 사건이 일어났다. 이 병원은 대한민국에서 최고의 병원이라고 손꼽히는 병원이다. 간호부 시스템도 잘 잡혀 있어 간호학생이라면 모두가 입사하고 싶은 병원이다.

그런데 그런 병원 안에서 신임 간호사가 ‘태움’(Burning)으로 인해서 자살을 하였다.

‘태움’은 선배 간호사가 신임 간호사를 괴롭히며 가르치는 방식을 지칭하는 용어다. “재가 될 때까지 태운다”는 뜻이다. 교육이라는 명목을 내세우지만, 이는 직장 내 괴롭힘과 다를 바 없다. 간호사들 사이에서는 공포의 단어로 통한다.

신규간호사면 이제 갓 병원에 적응하기 시작하며, 의학공부 다시 하고 3교대 하면서 엄청나게 심적으로 힘들었을 때다. 남자친구의 글에 따르면, 신규간호사의 경우 1대1로 교육을 해야 하는데, 잘 가르쳐 주지 않았으며, 오후 1시 출근해서 이튿날 새벽 5시 퇴근하였다고 한다.

<사진=뉴시스>

간호사의 업무는 생명을 다루는 일이기 때문에 그가 실수할 경우 타격이 크다고 한다. 하지만 태움을 통해서 교육하는 것은 누가 뭐래도 잘못된 방식이 아닐까 싶다. 엄연히 언어폭력이며, 서로 생명을 다루는 분들이 왜 곁에 일하는 동료는 생각해주지 않고, 때리며, 욕하고, 신임 간호사가 결국 병원에서 퇴사하게 하고, 심지어 자살하도록 만드는지 이해가 안 간다.

오랜 경력의 간호사들도 한때 신임 간호사였고, 무엇보다 그들의 마음을 알 텐데, 무한 반복으로 태움을 되풀이 하는 것이 안타깝기 그지 없다. 사실 한국사회에서 이런 폐습 자체는 오히려 없는 곳을 찾는 게 더 빠를 정도다.

병원에서의 태움은 의사도 울고 갈 정도로 그야말로 사람을 잡는 수준으로 영혼을 태운다고 한다. 거기다가 ‘내리 태움’도 있다. 대체로 병원을 그만두는 간호사의 80%는 일이 힘들어서 그만두는 게 아니라 바로 이 태움 때문이라고 한다.

흥미로운 것은 매년 간호대학에서 나오는 말 중에서 “나는 내 후배가 들어오면 절대 태우지 않고 사랑으로 보듬어줄 거야” 같은 말을 한다고 한다. 그러나 막상 후배들이 들어오면 “인사 똑바로 안 해요? 선배는 사람도 아니에요?”라며 태움이 강해지는 아이러니한 상황이 벌어진다. 사실 군대와 다른 점은 하나밖에 없다. 선임들이 후배들에게 반말을 안 한다는 것이다.

아주 오래 전 필자가 군대생활 할 때도 군기가 아주 엄했다. 매일 밤 ‘빳다’를 안 맞으면 잠을 못 잘 정도였다. 그러나 그 일이 하도 모질어 나는 고참이 되어서 후임병들에게 손을 안 대었다. 그래도 아무 이상 없이 군대생활을 멋지게 하고 제대했다.

우주의 진리는 원래 생멸(生滅)이 없는지라, 가는 것이 곧 오는 것이 되고 오는 것이 곧 가는 것이 된다. 주는 사람이 곧 받는 사람이 되고 받는 사람이 곧 주는 것이 되는 것은 만고에 변함없는 상도(常道)다. 그런데 그 인과의 이치를 아는 사람이 ‘태움’이라는 모진 악행을 저지를 수 있단 말인가.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