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책산책 ‘숲에서 경영을 가꾸다’①] 에코휴머니스트 최재천의 언어

[아시아엔=이상기 기자] “상호허겁(相互虛怯, mutual cowardice)·석학(石?)·번식생태원·원격바(원장이 격주로 구워주는 바비큐)···.”

최재천 이화여대 에코과학부 석좌교수 <사진=메디치미디어 제공/뉴시스>

최재천 이화여대 석좌교수(에코과학부)는 우리나라에서 실력과 품격을 가장 잘 갖춘 학자라고 나는 주저없이 꼽는다. 그는 내게 크게 부족한 겸손과 절제의 힘을 보유하고 있다.

그는 창작을 하고 실천에 옮기는 속도도 빠르다. 최재천 교수가 작년 말 책을 냈는데, 나는 또다시 평소 그에 대한 관찰과 믿음이 틀리지 않은 것에 안도하고 고마웠다.

‘관찰학자 최재천의 경영 십계명’이란 부제를 달고 나온 <숲에서 경영을 가꾸다>(216쪽, 메디치미디어)에는 최재천 교수이기에 가능한 새 單語, 用語, 語句와 文章들을 제법 많이 찾아낼 수 있다.?

아래는 몇차례 나눠 소개할 <숲에서 경영을 가꾸다>의 소감 첫번째 편이다. 그의 언어감각은 타고난 천재성과 각고의 노력이 빚은 합작품이라고 나는 본다.

“다산(茶山) 정약용이 귀향을 가지 않고 내내 한양에 살았다면 과연 우리 역사 최고의 (多産) 학자가 될 수 있었을까?” 6쪽

“정녕 석학(碩學)은 못 되더라도 석학(石?)으로 끝내지는 말아야 하지 않는가?” 7쪽

‘최재천의 운명’ 23쪽

‘최재천의 인간견문록’ 26쪽

‘자연 생태계의 민초’ 28쪽

“국립생태원이 과연 나의 노력으로 확실하게 자리를 잡았는지는 먼 훗날 판가름 나겠지만, 나는 우선 건강을 확실히 잃었고, 무엇보다도 아내의 신임을 잃었다.” 32쪽

“위원장과 원장은 사실 글자 ‘위’가 있고 없고 차이 정도가 아니다.” 40쪽

‘브라운 백 세미나’(Brown Bag semina) 41쪽

“정부는 정책을 만들고 국민은 대책을 만든다.” 46쪽

“거듭 강조하지만 내게는 사심이 있을 리 없었다.” 47쪽

“알면 사랑한다.” 55쪽

‘여름에는 하하하(夏夏夏)···겨울방학 생동생동(生動生冬)’ 55~56쪽

“‘개미세계탐험전’은 내입으로 말하기 조금 민망하지만 세계 최대와 세계 유일의 전시다.” 56쪽

‘생태학자의 길’ ‘제인 구달의 길’ ‘찰스 다윈의 길’ 70쪽

‘다윈 아바타’ 71쪽

“군림(君臨)하지 말고 군림(群臨)하라.” 91쪽

‘대학문국(大學問國)’ 96쪽

‘생명사랑, 다양성, 창발(emergence), 멋’ 98쪽

‘미션과 비전’ 99쪽

‘연교전’(연구 교육 전시) 109쪽

‘원격바’(원장이 격주로 구워주는 바비큐) 109쪽

“쓰는 놈이 왕이다.” 123쪽

‘을질’ 136쪽

‘번식생태원’ 155쪽

‘상호허겁’ 170쪽

‘공생’(Symbiosis)

경협(競協, coopetition) 177쪽

‘동상각몽’(同床各夢) 189쪽

“나는 강의 유비(類比, 유추)가 아니라 나무의 유비로 통섭을 설명한다.” 192쪽

“나는 어느 한쪽이 압도하는 관계보다는 호상적 통섭을 꿈꾼다. 경영현장에서도 마찬가지다.” 201쪽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