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6세 현역의사의 장수비결①] 日 히노하라 박사 “하루 섭취열량 1300kcal로 제한”

일본의 노인건강학자이자 100세 현역의사로 유명한 히노하라 시게아키 박사 <사진=뉴시스>

[아시아엔=박명윤 <아시아엔> ‘보건영양’ 논설위원] 일본에서 가장 존경받는 ‘평생 현역’ 의사인 히노하라 시게아키(日野原重明) 박사가 지난 7월 18일 자택에서 숨을 거뒀다. 그는 둘째 아들 부부가 지켜보는 가운데 영면에 들었다고 일본 언론들이 보도했다. 그는 “나이가 들어도 창조하는 일을 잊지 말아야 한다. 내 인생에 은퇴는 없다. 죽을 때까지 현역으로 뛸 것이다”라고 말했다. 100세가 넘어서도 병원에서 진료를 계속하면서 환자의 마음까지 보듬어준 히노하라 박사의 죽음에 일본 사회가 존경 어린 애도를 보냈다.

105.9세를 일기로 별세한 히노하라 박사는 1911년 10월 4일 야마구치(山口)현에서 목사의 아들로 태어났다. 1937년에 교토(京都)대학 의학부를 졸업한 뒤 성누가국제병원(聖路加國際病院, St. Luke’s International Hospital) 내과의로 의사생활을 시작했다. 이후 내과과장, 병원장 등을 역임한 후 1996년부터는 명예병원장으로 활동했다. 또한 신노인회(Society of New Elder Citizens) 회장, 라이프 플래닝센터 이사장 등을 맡아 활동하였다.

히노하라 선생이 전 생애를 바치다시피 근무한 성누가국제병원은 미국 루돌프 토이슬러 박사가 개설한 병원으로 112년의 역사를 지니고 있으며, 6층 건물 옥상에 십자가(十字架)가 세워져 있고 현관에 들어서면 예배당이 있다. 누가(Luke)는 의사이며, 신약성서에 등장하는 성인(聖人)이다.

히노하라 박사의 신장은 162cm, 체중 63kg, BMI 24.2이며, 하루 섭취 열량을 1300kcal로 제한하는 소식(小食)과 규칙적인 운동을 실천했다. 하루 일과를 살펴보면 오전 6시30분 기상, 오전 8시 출근 후 각종 회의, 오후에는 강연 및 특별 외래진료, 저녁 6-9시 귀가, 밤 11시-새벽 2시까지 서류 정리나 글쓰기를 한다. 수면시간은 약 5시간이다. 국내외에서 연간 100회 이상 강연을 하며, 2시간 정도는 꼿꼿이 서서 강의를 했다.

히노하라 박사는 일본에 서양의학을 본격적으로 도입한 의료계 거물로 ‘생활습관병’(生活習慣病, life-style related disease)이라는 개념을 만드는 등 예방의학(豫防醫學, preventive medicine) 발전을 이끌었다. 그는 일본 제55대 총리 이시바시 단잔(石橋諶山)의 주치의를 맡을 정도로 실력과 명성을 인정받은 인물이다.

히노하라 박사는 일본 적군파가 비행기를 납치해서 북한으로 갔던 ‘요도호(淀号) 사건’을 직접 겪었다. 1970년 3월 31일부터 4일간 북한에 억류됐다가 서울 김포공항에 내려 자유의 땅을 밟았을 때 느꼈던 감격을 잊을 수가 없었다고 한다. 그때부터 죽었던 삶을 새로 산다는 마음가짐으로 다른 사람들을 위해 여생을 바치겠다는 결심을 했다고 한다.

히노하라 박사가 지난 7월에 별세한 후 그의 마지막 말을 모은 책 <살아가는 당신에게>가 9월 발간되었으며, 발간 직후 베스트셀러가 되었다. 책에서 그는 유언을 남기는 것처럼 삶과 죽음, 고통과 행복, 가족과 우정 등에 대한 자신의 생각을 차분하게 설명했다. 이 책은 2016년 말부터 2017년 1월까지 11회에 걸쳐 20시간 이상 이야기한 내용을 정리한 것이다.

이 책은 “죽음이 무섭지 않느냐?”는 질문으로 시작되며, 그는 “듣는 것만으로 다리가 떨릴 정도로 무섭다”고 솔직하게 답한다. 하지만 이어 “죽음과 생명은 나눌 수 없는 것이며 도망갈 수도 없다. 단지 부여받은 사명을 완주하려고 노력할 뿐”이라고 담담하게 털어놓는다. 그는 마지막 인터뷰에서 “기쁨과 감사의 마음으로 남은 인생의 여정을 이어가고 싶다”고 다짐한 후 6개월 후에 세상을 떠났다.

그는 “나이를 먹는 것은 새로운 자신을 만나는 축복이다. 최근 그림을 그리기 시작하면서 지금까지 몰랐던 자신을 발견하게 됐다”고 말한 바 있다. 히노하라 박사는 갑상선암(thyroid cancer)으로 목소리를 잃었다가 일본인 의료진의 도움으로 성대(聲帶) 복원수술을 받은 뒤 목소리를 되찾은 한국인 성악가 배재철 테너를 자신의 진정한 친구로 꼽았다. 그는 102세 때 배씨의 열창을 접하고 “노래로 신(神)의 존재를 느낀 것은 처음”이라고 감동했다. 이후 열성적인 후원자로 변신해 전국을 돌며 10회 이상 토크 콘서트를 열었다.

사람이 건강하다면 몇 살까지 살 수 있을까? 인간의 수명을 성서적 차원에서 보면 구약전서 창세기(Genesis)에 아담은 930세, 셋이 912세, 에노스가 905세, 최장수자인 므두셀라(Methuselah)가 969세까지 살았다. 그러나 바로 그 창세기 6장 3절에 인간의 한계수명을 120세로 규정해 두었다.

즉 “생명을 주는 나의 영이 사람 속에 영원히 머물지는 않을 것이다. 사람은 살과 피를 지닌 육체요, 그들의 날은 120년”이라고 주께서 말씀하셨다. 한편 구약성경 시편(Psalms) 90편 10절에는 “우리의 연수가 70이요 강건하면 80이라도, 그 연수의 자랑은 수고와 슬픔뿐이요, 빠르게 지나가니, 마치 날아가는 것 같다”고 기술되어 있다.

현대에 와서 노화·장수학자들은 현대인의 성장 발육이 24-25세에 완성되며 그 발육기간의 5배가 인간의 한계수명이라는 것을 근거로 하여 인간은 120-125세까지는 살 수 있다고 보는 견해가 지배적이다. 또한 70-80세는 요즘 선진국의 평균수명 수치로 2000년 전 성경 말씀과 현대 과학연구가 거의 일치하고 있다.

Leave a Reply

Widgetized Section

Go to Admin » appearance » Widgets » and move a widget into Advertise Widget Zon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