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中 19차 공산당대회] CCTV 여론조사 “외국인 50% ‘중국 글로벌 영향력 갈수록 늘어날 것”

[아시아엔=자오칭(趙成) <인민일보> 기자] 중국 중앙방송국(CCTV)과 중국외문국이 공동 주관한 여론조사에서 외국인 50% 이상이 중국의 국제 지위와 글로벌 영향력이 계속해서 늘어나고 있다고 응답했다.

조사에 따르면, 외국인 32%가 “중국이 세계경제에 가장 큰 영향을 미치고 있다”고 응답했다. 이는 5년 전에 비해 2배 증가한 수치다. 중국경제의 영향력에 대해 선진국 국민들이 더 크게 실감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호주, 캐나다 및 대다수 서양국가 응답자의 45%가 “중국경제가 세계에 가장 큰 영향을 미치고 있다”고 보았다.

최근 세계 여러 지명도 높은 시장조사기관에서 발표한 조사 결과에서도 이같이 조사됐다. 세계경제포럼이 9월 발표한 글로벌 경쟁력 순위 보고서에서 중국은 2004년 46위에서 올해 27위로 급상승했다.

시장연구기관 입소스(Ipsos)가 지난 여름 25개국의 국민을 대상으로 실시한 조사에서 49%가 “중국이 국제 문제에서 적극적인 영향을 발휘한다”고 응답해 미국의 40%를 넘어섰다.

중국의 국제적 이미지와 관련해 미국 퓨리서치센터(Pew Research Center)는 38개국 4만2천명을 대상으로 전화 및 설문 조사를 실시했다. 그 결과 해외에서 중국에 대한 긍정적 평가가 작년에 비해 10%P 증가했고, 지역적으로 라틴아메리카, 아프리카 및 중동의 중국에 대한 호감도가 상대적으로 높게 나타났다. 파키스탄(82%), 가나(80%), 러시아(79%)가 1~3위를 차지한 것이다. 북미와 유럽 지역도 뚜렷하게 상승해 영국 젊은이의 62%가 중국을 긍정적으로 평가해 50세 이상 집단보다 24%P 높았다.

한편 국제통화기금(IMF)은 최근 중국의 2018년 경제성장 전망치를 6.5%로 상향 조정했다. 중국이 계속해서 세계 경제 성장의 선두 마차 역할을 이어갈 것으로 본 것이다.

Leave a Reply

Widgetized Section

Go to Admin » appearance » Widgets » and move a widget into Advertise Widget Zon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