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즈훙의 ‘거영국’ 금서 처분한 중국, G2라 불릴 자격 있나

[아시아엔=김덕권 원불교문인협회 명예회장] 철부지라는 말은 사리를 분별할 만한 힘이 없는 어린아이를 뜻한다. 사리를 헤아릴 줄 아는 힘을 가리키는 ‘철’과 알지 못한다는 뜻의 한자 ‘부지(不知)’가 합쳐진 말이라고도 한다. ‘철’은 원래 계절의 변화를 가리키는 말로서, 주역(周易)의 영향을 받은 동양권에서는 흔히 지혜를 나타내는 말로도 쓰인다.

철부지라는 말은 ‘절부지(節不知)’에서 비롯됐다고 하는데 한마디로 계절을 모른다는 뜻이다. 농사는 시기를 놓치면 1년을 망친다. 우리 조상들은 철을 아는 것을 중요하게 생각했다.

그런데 사람만 철부지가 아니다. 나라도 철부지가 있다. ‘철부지 어른의 나라 중국’을 비판한 책, <쮜잉궈>(巨嬰國, 거영국)이라는 책이 있다.

<거영국>이라는 책명에서 알 수 있듯이 ‘거영(巨嬰)’은 태어난 지 얼마 안 되는 영아로, 몸집은 거대하게 과숙(過熟)하였는데 생각이나 행동은 아직도 영아 티를 못 벗어난 중국을 빗대어서 사용한 말이다.

저자는 베이징대 심리학과를 나온 심리학자 ‘우즈훙(武志紅)’이다. 21년간의 사색을 거쳐 5년 동안 집필해 저장(浙江)인민출판사에서 지난해 12월 출판됐다. 그런데 얼마 전 <거영국>은 서점에 진열도 되기 에 사라졌다.

이 책에서 저자는 정치와는 상관없이 ‘영아적 자기중심사고’의 중국 국민성을 심리학적으로 분석하고 비판하였다. 중국 당국이 민족주의와 전통문화를 재정립해가고 있는 시기에 이와 반대되는 내용의 책이어서 용인하기 어려웠을 것이라는 추측들이 나오고 있다.

저자는 프로이트의 ‘심리발달 이론(구강기-항문기-남근기-잠복기-생식기)’을 빌어 이 책을 썼다. 중국인의 집단심리 연령이 1세 미만의 구강기를 넘기지 못했고, 심지어 6개월 이내 어린이에 불과하다고 주장했다. 심리연령이 6개월에 이르는 영아들은 통상 보살핌을 잘 받으면 만족감을 느끼고 세상이 자기 뜻대로 돌아간다는 생각을 한다. 하지만 보살핌이 부족하면 철저하게 무력감에 빠져 분노를 폭발하며 자신과 세상을 해치려고 한다.

그래서 저자는 중국 대다수 성년은 심리적으로 어린아이, 즉 ‘철부지 어른’이라고 한다. “이들은 극도로 자기중심적 심리 하에서 광적으로 남을 제압하기를 즐기며 피해망상에 시달리고, 무력감, 불안감 등의 보편적인 심리문제를 안고 있다”고 말한다.

이미 한 아이 낳기를 강제적으로 시행하여 자녀가 자기중심적으로 살아가는 부작용이나 역기능 등, 숱한 문제들이 사회적으로 부각되어 충격을 주어온 것이 사실이다. 그러던 차에 저자는 <거영국>에서 거시적으로 중국 국민, 특히 지도자들의 마음자리를 부끄럼 없이 들추어 냈다.

저자는 이 책에서 중국인의 특징적인 심리 문제를 세 가지로 풀고 있다.

첫째, ‘공생교살(共生絞殺)’이다. 가족 간에 서로 목조르기를 한다는 뜻이다. ‘병태공생(病態共生)’이라고도 한다. 부부 사이에는 인격적 예우 같은 경계선이 있어야 한다. 그런데 그것이 무시된 진정한 사랑과 이해의 결핍으로 갈등과 고통의 악순환이 이어지는 것이다. 그들 사이에는 시간의 경계선이 없어져 지난날의 흠집에 상처를 내는 악순환도 계속된다. 이것이 교살이자 병든 상태라는 것이다. 부모와 자녀 사이도 마찬가지다.

둘째, ‘전능자련'(全能自戀)’이다. 중국인은 영아기적 극도의 자기중심적 태도와 사고인 ‘전능자련’에 빠져 있다. 부모로부터 독립한 후에도 자기중심적으로 살아가며 그것이 이루어지지 않을 때는 무력감, 분노, 공격성을 나타내기 일쑤다. 이는 부모의 진정한 자녀 양육이나 교육 부재 때문에 오는 현상이다.

셋째, ‘편집분열(偏執分裂)’이다. 이중에서도 중국인 대부분이 황제나 황후의 꿈을 갖고 무상의 권력을 갖기를 바란다. 온 세상이 자신을 중심으로 돌도록 해야 한다는 자기중심적 사고방식이 가장 심각하다는 것이다. 저자는 이 현상이 중국 일반가정의 가장이나 사업체 대표, 기관장들에게 대표적으로 나타나고 있다고 본다.

요즘 ‘고고도 미사일 방어체계(THAAD)’ 배치를 놓고 중국인들이 ‘한국 상품불매운동’이나 파괴운동에, 또한 한국기업을 대하는 행동거지에 이런 자기중심적인 광기가 표출되고 있는 것을 우리는 똑똑히 보아왔다. 중국인들은 자기 중심 기제하에서 모든 것을 판단하는 슬픈 우월감이 도취되어 있는 것이 아닌가 싶다. 그런 모습을 적나라하게 보여주고 있는 한 중국은 언제까지나 큰 영아일 수밖에 없다.

누가 중국을 G2로 격상시켜 주었나? 유럽의 여러 강국들은 저들을 G2에 넣는 사고방식을 불쾌하게 여기고 있다. 중국이 미국을 따라 잡으려면 요원하다. 더군다나 교양과 인품이 묻어나는 문화국가가 되려면 어쩌면 천지가 개벽되어야 할지도 모른다.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