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덕권의 훈훈한 세상] 문재인 대통령께 드리는 사자성어 ‘발묘조장’

[아시아엔=김덕권 원불교문인협회 명예회장] 발묘조장(拔苗助長)은 <맹자>의 공손추(公孫丑) 상에 나오는 이야기로 “급하게 서두르다 오히려 일을 망친다”는 의미다. 당연히 부정적인 의미로 사용되며 줄여서 조장(助長)이라고도 한다.

송(宋)나라에 어리석은 농부가 있었다. 모내기를 한 이후 벼가 어느 정도 자랐는지 궁금해서 논에 가보니 다른 사람의 벼보다 덜 자란 것 같았다. 궁리 끝에 벼의 순을 잡아 빼보니 약간 더 자란 것 같이 느껴졌다. 집에 돌아와 식구들에게 하루 종일 벼의 순을 빼느라 힘이 하나도 없다고 이야기하자 식구들이 기겁을 하였다. 아들이 논에 달려가 보니 벼는 이미 하얗게 말라 죽어버렸다.

빨리 하려고 하면 이룰 수가 없다. 너무 조급하게 서두르면 오히려 일을 그르치게 된다. 유성룡(柳成龍, 1542~1607)의 <서애선생문집>(西厓先生文集) 권 12에 ‘아버지의 당부’라는 글이 나온다. 역시 공부도 너무 서두르지 말라는 얘기다.

“너무 급히 나아가면 물러나는 것도 빠른 법이니, 차분히 멈추지 않고 나아가는 것이 제일이다”라는 당부다.

옛날 양반집에서는 마을 서당에서 일정한 학습 과정을 마친 다음 산사(山寺)에 보내 학업을 쌓도록 하곤 했다. 산사는 지금의 고시원 같은 역할을 한 셈이다.

서애는 세 아들을 산사에 보내 공부하도록 하였다. 어느 날 산사에서 온 편지를 받고 별일 없다는 소식에 안심하면서도 여전히 걱정되는 마음에 서애는 편지를 보낸다. “스님 말씀에 너희들이 새벽까지 책을 읽는다니 참말이냐? 옛 책에, 삼경(三更 밤 11시~새벽 1시)까지 잠을 못 자면 피가 심장으로 돌아가지 못하여 이로 인해 초췌해진다고 하였다”며 이런 당부의 말로 공부하는 방도를 일러준다.

맹자도 <진심장>(盡心章)에서 너무 급히 나아가면 물러나는 것도 빠르다고 했다. “나아감이 빠른 자는 마음을 씀이 너무 지나쳐서 그 기운이 쇠진하기 쉽다. 그러므로 후퇴가 빠른 것이다”라는 말이다. 무슨 일이든 마음만 앞서서 쫓기듯이 하는 것은 게으름 피우는 것과 다름이 없다. 성취하지 못한다는 점에서 결과가 같기 때문이다.

그러면 어떻게 일을 하면 좋을까? <고문진보> ‘종수곽탁타전’(種樹郭槖陀傳)이라는 글에 ‘나무심기의 달인 곽탁타’가 나온다. 어떤 나무건 그가 심으면 잎이 무성하고 튼실한 열매를 맺는다. 사람들이 그 비법을 훔치려고 갖은 노력을 다했으나 도무지 알 수가 없었다. 결국 그들은 탁타에게 그 비결을 알려달라고 부탁했다.

탁타는 이렇게 답했다. “저는 나무를 오래 살게 하거나 잘 자라게 할 수는 없습니다. 단지 나무의 섭리에 따라 그 본성에 이르게만 할 뿐이지요. 본성이란 뿌리는 펼치려 하고, 흙은 단단하게 되고자 하는 것입니다. 그렇게 해준 뒤에는 건드리지도 말고 걱정하지도 말며, 다시 돌아보지도 않습니다. 하지만 제가 보기에 다른 이들은 이렇게 하지 않습니다. 뿌리를 뭉치게 할 뿐 아니라 흙을 돋워 줄 때도 지나치거나, 아니면 모자라게 합니다. 그렇게 하고도 마음이 놓이지 않아 아침에 들여다보고, 저녁때 어루만집니다. 심지어 나무의 껍질을 손톱으로 벗겨 보고 살았는지 말라 죽었는지 시험하고, 뿌리를 흔들어서는 흙이 단단한지 부실한지 관찰하기까지 합니다. 그러니 나무가 자신의 본성을 잃어버려 제대로 자랄 수가 없는 것이지요.”

<사진=뉴시스>

필자 개인적으론 문재인 정부가 너무 서두르지 않나 걱정이 된다. 개혁은 서두르지 않으면 달성할 수 없게 될지도 모른다. 특히 문재인 대통령의 ‘인사 5대원칙’에 발목 잡혀 첫 내각도 출범하지 못하고 있는 것은 여간 안타까운 일이 아니다. 과연 이 나라에 이 ‘인사 5대원칙’에 맞는 인사는 정녕 없는 것인가?

문재인 정부가 성공하려면 ‘발묘조장’이나 ‘욕속부달’(欲速不達)의 교훈을 새겨야 한다. 조바심을 내면 늘 일을 그르치게 마련이다. 정권 초기부터 국민에게 가시적 성과를 보여야 한다는 욕구가 클수록 내용부실과 과정경시가 뒤따르기 쉽다. 민주주의에서 결과의 타당성은 추진절차의 적절성 여부에 달려있다.

이제 정치는 질적 변환기를 맞고 있다. 엘리트 주도의 정치는 종말을 고했다. 시민 참여가 전제되는 공감의 민주주의 시대에 살고 있다. 우리 정치의 본질적 문제는 낮은 정치신뢰다. 특히 탄핵국면을 경험하면서 정치신뢰는 극도로 낮아진 상황이다.

이를 극복하려면 대통령과 국민 사이의 공감이 확대돼야 한다. 구체적으로, 정부 목표에 대한 우선순위를 국민에게 제시하고 동의를 얻어야 한다. 특히 ‘인사 5대원칙’의 수정을 국민에게 알리고 동의를 획득해야 대통령은 국정의 추진력을 얻을 수 있다.

문 대통령은 선거공약으로 ‘적폐청산’과 ‘국민통합’의 두가지 목표를 약속했다. 잘못된 과거를 청산하되 청산대상마저 배척하지 않을 때 통합이라는 또 다른 목표를 달성할 수 있다. 통합이라는 목표달성 여부는 국회에서 정당 간 협치가 시험무대가 될 것이다.

만일 여당이 전략적인 정당연합을 도모한다면 특정 야당의 배제로 이어지고 정당 간 갈등이 격화할 것이다. 자칫 과거정치의 재연이 될 것 같아 걱정이다. 촛불의 정치적 결과인 새 정부가 성공하려면 뺄셈의 정치라는 낡은 사고 구조에서 벗어나야 한다.

공자의 제자 자하(子夏)가 거보(莒父)의 태수가 되자, 스승을 찾아가 어떻게 하면 정치를 잘할 수 있겠느냐고 물었다. 공자께서는 이렇게 답했다. “빨리하려고 서둘지 말고, 작은 이익을 보려고 하지 마라. 빨리하려 하면 일이 잘되지 않고, 작은 이익에 구애되면 큰일이 이루어지지 않느니라.”

눈은 제 눈을 보지 못하고, 거울은 제 자체를 비추지 못한다. 문재인 대통령과 새 정부는 자칫 아상(我相)에 가려 제 허물을 보지 못하고 남의 시비만 볼 수 있다.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