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특별기고] ‘카타르 단교’ 근원은?···걸프협력 간판 아래 급진세력 지원

2014년 12월 카타르 도하에서 열린 걸프협력회의에 참석한 셰이크 타밈 빈 하마드 알사니 카타르 국왕 <사진=AP/뉴시스>

최근 걸프 지역에서 가장 화제가 되는 이슈는 ‘걸프국-카타르 단교’입니다. 국내외 언론들은 카타르 <알자지라>가 보도한 이른바 가짜뉴스(Fake news)가 사태의 주 원인이 됐다고 분석했으며, 급기야 <알자지라>는 전세계 해커들의 공격대상이 돼 한때 방송국이 마비되는 초유의 사태까지 발생했습니다. 그러나 내면을 자세히 들여다보면, 이번 사태의 근원은 이보다 훨씬 이전으로 거슬러 올라갑니다. 중동 언론인으로 수십년간 중동을 누벼온 아시라프 달리 아시아기자협회 회장이 이번 사태를 현지인의 시각으로 분석합니다. –Editor’s Note

[아시아엔=아시라프 달리 아시아기자협회장] 아랍력에 따르면 2017년의 라마단이 열흘째 진행되던 6월 5일, 이 날은 아랍국가들이 50년전 이집트의 시나이, 시리아의 골란을 이스라엘 점령군으로부터 해방시킨 의미 있는 날이다. 또한 이 날은 아랍권에 역사적으로 중대한 ‘또다른 사건’이 발생한 날로 기억될 것이다. 사우디아라비아, 바레인, 아랍에미리트, 이집트가 카타르와 단교를 선언한 것이다.

이들 4국의 단교 선언 이후, 다른 국가들도 이에 찬동하는 분위기다. 인구 230만의 작은 아라비아 반도 국가가 고립됐다. 카타르로 향하는 비행로는 물론 유일한 육로인 사우디도 봉쇄됐으며, 이는 국가경제를 수출입에 의존하는 카타르에 지대한 영향을 미칠 것이다.

카타르 단교 사태가 일어난 원인을 살펴보기 위해선 지난 6년간 아랍권의 정세를 되돌아볼 필요가 있다. 2011년 ‘아랍의 봄’ 혁명이 퍼질 무렵, 카타르의 언론과 검은 돈은 당시 정치적으로 불안정한 주변국들의 상황을 더욱 혼란스럽게 만들었다. 일례로 필자의 모국인 이집트의 경우, 언론과 자금을 앞세워 배후를 조종한 카타르로 인해 어려움울 겪었으나, 별다른 항의조차 하지 못했다. 40만에 달하는 이집트 노동자들이 카타르 도하에서 외국인 노동자로 일하고 있었고, 이때까지만 해도 다른 걸프국들도 카타르에 별다른 제스쳐를 취하지 않았기 때문이다.

‘아랍의 봄’ 이후, 카타르는 이집트의 무슬림형제단과 같은 이슬람 극단주의로 노선을 변경했다. 그리고 아랍 등지의 이슬람 극단주의세력을 지원해 왔다. 특히 막대한 자금과 주요 정보들을 제공해 이란과도 연계된 예멘 시아파 반군 후티의 뒤를 봐줬고, 이로 인해 수많은 아랍에미리트와 사우디 연합군이 죽임을 당했다. 경악할만한 사실은 카타르 역시 후티와 싸워온 걸프연합국의 일원이었다는 것이다. 카타르는 걸프협력회의(GCC) 회원국임에도 불구, 걸프국가들의 근간을 흔드는 이슬람극단주의 세력을 음지에서 지원해 왔다. 여기서 카타르의 이중성이 드러난다.

앞서 카타르 측은 이라크 남부에서 매 사냥을 하다 납치된 자국민들을 석방시키기 위해 무장단체에 약 10억달러에 이르는 돈을 지불했으나 이는 명목상일 뿐, <파이낸셜 타임즈>에 따르면 금액 중 상당수가 이란 측과 이란과 연계된 시아파 민병대들에게 전달된 것으로 알려졌다. 이는 작금의 걸프-카타르 단교 사태의 ‘화근’이 된 셈이다.

중재역을 떠맡은 셰이크 사바 알 아흐메드 알 사바 쿠웨이트 국왕은 아랍에미리트 왕세자를 비롯한 걸프국들과 카타르의 셰이크 타밈 빈 하마드 알사니 국왕과 의견을 조율하며 동분서주하고 있다. 또한 사우디는 카타르에 다음 10가지 조건들을 수용하라는 최후통첩을 내린 상태다.

1. 이란과의 즉각적인 단교
2. 카타르 내 하마스 무장세력 추방
3. 카타르 내 하마스 무장세력 계좌 동결 및 거래 중단
4. 카타르 내 무슬림형제단 추방
5. 카타르 내 걸프협력회의 반대세력 추방
6. 테러단체 지원 중단
7. 이집트 내정간섭 중단
8. 알자지라 방송 중단
9. 모든 (페르시안) 걸프국들에게 알자지라 오보 사과
10. 걸프협력회의 결정에 충실히 따르며 이에 반하는 정책을 시행하지 않을 것을 맹세

이와 관련 이집트, 사우디, 아랍에미리트, 바레인 등 걸프국들은 카타르 내외의 12개 단체와 59명을 테러지원 단체와 테러리스트로 지목한 바 있다. 그러나 카타르가 위 조항들을 따르긴 어려울 것으로 보인다.

언론인으로서 첨언하자면 가장 중요한 조항은 <알자지라> 방송 송출 중단이라 생각한다. 카타르는 수년간 <알자지라>를 통해 주변국의 정치상황을 통제하고 이용해 왔다. 또한 이번 사태에도 직간접적인 영향을 미쳤다. 카타르 發 ‘가짜뉴스’의 끝을 고해야 할 때가 왔다.

카타르 ‘알자지라’ 방송국 <사진=AP/뉴시스>

Qatar Crisis: How Media Can Start Wars and End a State
Ashraf Aboul-Yazid (Ashraf Dali)

It was unexpected, but it happened. A member of the Cooperation Council for the Arab States of the Gulf is being harshly punished by neighbors and members in the same Arab league. According to the Arabic calendar, the tenth day of Ramadhan reminds Arabs of their victory over Israel’s occupant troops in Sinai (Egypt) and Golan (Syria) fifty years ago. To the rest of the world, it is June 5th is a reminder of Arab nations’ defeat to their historical enemy, Israel. It seems that the history the 5th of June—10th Ramadhan day—should be rewritten. The 5th of June is when the Kingdom of Saudi Arabia, Bahrain, United Arab Emirates, and the Arab Republic of Egypt decided to cut political ties with the State of Qatar.

That was the beginning as the four countries joined forces (along with other Arab and Asian countries) to launch an economic attack against the tiny peninsula that consisted of almost 2.3 million people (mostly foreigners) who depended heavily on imported food and products.

Qatar was blocked from flying through their airspace and to the airports of any of the four main Arab nations. The country was also blocked from its only land access by Saudi Arabia. The official reason for the blockade was that Qatar was allied with terrorism.

As it is difficult to explain, it is crucial to observe the political situation of the region of the past six years, as it was clear that Qatar media and financial sector were behind the instability of the Arab Spring countries. Egyptian officials had known of this for years, but Cairo did not take any particular action, one of the reasons being many Egyptian laborers were working in Doha (numbers reaching the 400 thousands). Another reason was Arab Gulf States’ support of one of the Cooperation Council members. So, what is new?

After the political upheavals of the Arab Spring, Qatar aligned itself with Islamist political parties such as Egypt’s Muslim Brotherhood, and other radical Islamists when backing Islamist fighters in rebellions that took place in Syria and Libya. Here comes the moment of truth when the Gulf States considered those political Islamists groups were working against the political systems inside the Gulf itself. To their surprise, it was revealed that Qatar paid a huge amount of money, besides sending critical information to military in Yemen that caused the fatalities of many of UAE fighters and Saudi soldiers in Yemen. Qatar’s actions also supported the Houthi rebels, a startling claim given that Qatar, only a day before, was part of the Saudi-led coalition fighting the Houthis, a group loosely backed by Iran.

Qatari officials apparently paid close to $1 billion in ransom for the release of a Qatari falconry party abducted while hunting in southern Iraq. The bulk of the funds allegedly made their way to Iranian officials and affiliated Shiite militias — payments that were “the straw that broke the camel’s back” for Qatar’s critics in the Gulf, according to a source quoted by the Financial Times.

Sheikh Sabah al-Ahmed Al-Sabah, Emir of Kuwait, who has been tasked with kick-starting the rapprochement between Doha and its Gulf neighbors, met the Emirati Vice President and the Crown Prince of Abu Dhabi after a short visit to Saudi Arabia. This, though, before his talks with Qatari Emir, Sheikh Tamim bin Hamad al-Thani.

Saudis have reportedly given Qatar a 24-hour ultimatum to fulfil a number of conditions they set in response to efforts to mediate relations between the two Arab states:

1. Immediate severance of diplomatic relations with Iran
2. Expulsion of all members of the Palestinian resistance movement Hamas from Qatar
3. Freezing all bank accounts of Hamas members and refraining from any deal with them
4. Expulsion of all Muslim Brotherhood members from Qatar
5. Expulsion of anti-[P]GCC elements
6. Ending support for ‘terrorist organizations’
7. Stopping interference in Egyptian affairs
8. Ceasing the broadcast of the Al Jazeera news channel
9. Apologizing to all [Persian] Gulf governments for ‘abuses’ made by Al Jazeera
10. Pledging that it [Qatar] will not carry out any actions that contradict the policies of the [P]GCC; adhering to its charter

As of now, it seems unlikely that Qatar would follow any of the conditions numerated above. Meanwhile, a recent agreement between the four main countries embroiled in this crisis: Egypt, Saudi Arabia, Emirates and Bahrain, enlisted 59 persons and 12 authorities of Qatar as terrorists or having supported terrorism in any manner.

The clearest condition—for me—is for a call to end the broadcast of the Al Jazeera news channel, as this gave Qatar control over the political scene for years. Ending Al Jazeera will be a swift way to ending the State of fake news.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