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준비된 후보라더니 헛구호가 아니었군요”

[아시아엔=김덕권 원불교문인협회 명예회장] 문재인 대통령이 취임 후 첫걸음으로 야당에 일일이 찾아간 것이 인상적이었다. 그 중 한 정당의 대표는 “준비된 후보라더니 헛구호가 아니더군요. 다른 사람들을 앞지르는 기세에 놀랐습니다. 그 힘으로 좋은 정치를 펼쳐주실 것을 믿습니다”라고 덕담을 했다. 그 말을 하는 사람, 듣는 사람, 그걸 보는 국민 모두의 얼굴에 웃음이 지어졌고, 기분이 좋아졌다.

요즘 문재인 대통령의 시정(施政)을 보면 경탄의 소리가 나온다. 새 대통령이 눈앞의 이해에 얽매이지 않고, 영원한 장래를 놓고 보아 근본에 힘을 쓰면, 자연 온 국민의 칭송을 받는 위대한 대통령으로 추앙되지 않을까 싶다.

그런데, 덕담이 지나쳐 아부로 이어지면 바로 문제가 생기기 십상이다. 2015년 9월, 농축산식품부 장관이 지금은 파면되어 구속되어 있는 박근혜 전 대통령에게 “강화도에서 그 분이 직접 물 주신 논에서만 벼가 평년작보다 제일 잘되었다”라고 했다.

당시 이 말은 ‘박비어천가’(朴飛御天歌)라고 비난을 샀다. 언론이나 또는 특정 정치인이 대통령을 지나치게 칭찬하거나 그 정권을 옹호하는 논조를 보이면 “‘용비어천가’를 부른다”고 한다. 문재인 후보가 새 대통령에 뽑히자, 여러 인사나 일부 신문방송들이 그동안 퍼부었던 악담과는 다르게 문 대통령에게 지나친 찬양을 하는 조짐이 더러 보인다, 대통령이 잘하면 박수를 보내고 그의 정책이 잘 되라고 마음을 모으면 되지 그 이상은 자제하는 게 좋다. 정치를 잘하는 것은 대통령의 다반사(茶飯事)가 아닌가?

부처님 ‘본생담(本生談)’에 보면 이런 이야기가 있다.

말하기를 좋아하는 왕이 있었다. 그 왕은 입만 열면 그 옆에 있는 신하들은 단 한마디도 말할 시간적인 여유를 주지 않았다. 이런 모습을 옆에서 지켜 본 왕의 스승이 ‘어떻게 하면 왕의 저 버릇을 고칠 수 있을까’를 고민하게 되었다. 그러던 어느 날 왕이 산책을 하고 있는데 난데없이 지붕위에서 거북이 한마리가 궁전의 뜰로 떨어졌다.

왕이 그것을 보고 그의 스승에게 물었다. “스승님, 하늘에서 거북이 한 마리가 떨어졌습니다. 어떤 연유입니까?” 왕의 스승은 골똘히 생각을 하다가 갑자기 자신의 무릎을 탁 쳤다. ‘옳거니. 이 기회가 바로 왕의 버릇을 고쳐주어야 할 때다.’ 지혜로운 스승은 조리 있고 사려 깊게 궁전에 거북이가 떨어진 연유에 대해 설명을 하기 시작했다.

“왕이시여, 이 거북이는 하늘을 나는 백조와 친구였습니다. 그런데 거북이는 늘 하늘을 나는 백조가 부러워서 자신도 하늘을 날고 싶다고 하였습니다. 그런 거북이의 간절한 소원을 듣자 백조는 거북이에게 저 높은 히말라야 산까지 데려다 주겠다며 약속을 하였습니다. 그리고는 거북이의 입에 막대기를 물린 다음 그 양끝을 두 마리의 백조가 잡고 하늘로 날아올랐습니다.

그런데 기분이 너무 좋았던 거북이는 혼자 무슨 말을 중얼거리다가 그만 입에 물고 있던 막대기를 놓아버리고 말았습니다. 그리고 거북이는 지상으로 떨어지고 말았지요. 바로 이 거북이가 그 거북이입니다. 왕이시여, 이렇듯이 지나치게 말이 많은 사람은 언젠가 스스로 불행의 늪에 빠지게 되는 것입니다.”

스승의 말을 들은 왕은 그제야 그 뜻을 알아차리고 지나친 말을 삼가게 되었다고 한다.

“침 뱉은 우물을 다시 먹는다”는 속담이 있다. “발 없는 말이 천리를 간다”는 속담도 있다. 사람이 없는 자리에서 주고받은 말은 반드시 그 사람에게 되돌아가는 법이다. 좋은 덕담이면 약이 되지만, 헐뜯고 깎아 내리는 악담이면 반드시 독이 되어 내게로 돌아온다는 말이다.

<법구경>(法句經)에 “마음을 다스려 입을 조심하고 남에게 피해를 주지 말라”는 말이 나온다. 대개 말을 잘하는 사람에 대해 별로 신뢰를 하지 않은 경향이 있다. 말에는 우리가 모르는 늪과 가시가 있기 때문이라고 한다.

Leave a Reply

Widgetized Section

Go to Admin » appearance » Widgets » and move a widget into Advertise Widget Zon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