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러브리타투’ 이영현 대표, 노란리본 타투스티커 제작·무료 배포로 세월호 슬픔 위로

[아시아엔=이상기 기자] “노란리본 타투스티커로 세월호 참사의 슬픔에 조금이라도 위로가 될 수 있다면 언제까지라도 누구에게든 나눠드릴 예정입니다.”

러브리타투(대표 이영현)는 세월호 참사를 기리는 노란 리본 타투스티커를 제작해 관공서 및 초·중·고교와 대학교, 복지관 등에 2014년 4월16일 참사 직후부터 최근까지 무료로 나누고 있다.

초등학생 두 아이를 둔 이영현 대표는 “세월호 참사 뉴스를 보며 내가 할 수 있는 일이 뭘까 가슴이 먹먹했는데 ‘많은 사람들이 어린 학생들을 애도하고 다시는 이같은 불행한 일이 없기를 바라는 마음에서’ 얼굴이나 손등에 붙일 수 있는 타투스티커를 제작해 무료로 나눌 결심을 하게 됐다”고 했다.

이 대표는 곧바로 노란색 리본이 들어간 디자인을 해 자신이 운영하는 온라인 카페에 ‘무료 나눔 캠페인’ 소식을 올렸다.

이같은 사실은 순식간에 퍼져 이 교수가 거주하는 노원구청을 비롯해 전국의 지자체·봉사단체·학교 등에서 타투 주문이 쇄도했다. 그가 지난 3년간 제작한 세월호 애도 리본은 10만장, 굳이 가격을 따진다면 수천만원에 이른다. 이 대표는 “참사 직후부터 매년 4월이 되면 ‘노란 리본 타투스티커 아직도 있나요?’라는 문의가 잇따른다”며 “세월호 노란 타투스티커를 보며 학생들 죽음을 애도하고 유족들을 위로하는 기도를 종종 드리고 있다”고 했다.

러블리타투 이영현 대표

이영현 대표가 운영하는 ‘러브리타투’는 어린이타투스티커나 행사용 패션 타투스티커 등을 제작해 유치원을 비롯해 초·중·고 대학생, 복지관·관공서, 기업 등에 납품하는 국내 대표적인 타투브랜드다.

참사 3주기를 맞은 최근에도 여기저기서 세월호 노란 리본 타투스티커를 찾는 전화가 불티난다. 그때마다 이 대표의 답은 한결같다.

“준비한 수량이 있으니 택배비만 부담하시면 됩니다. 세월호 슬픔에 동참하고 유족을 위로해주시는 마음이 너무 감사합니다.”

이 대표는 이 글을 읽는 <아시아엔> 독자들께 주문할 때 걸 전화번호를 전해달라고 했다. (02)2263-2190. 카페주소는 http://cafe.naver.com/lovelytattoo

이영현 대표는 한국온라인마케팅연구원 원장 겸 주임교수를 맡고 있다. 2014년 고려대 평생교육원에 온라인마케팅 최고위과정과 전문과 과정을 개설해 페이스북·옐로우ID·인스타그램 등 SNS마케팅의 중요성을 설파하고 있다. 이 과정을 수강한 김건일 한라일보 전 대표(제주MBC 보도국장 역임)는 “이영현 대표가 개설한 온라인마케팅 과정을 통해 내 인생의 새로운 목표를 찾게 됐다”고 말한다.

세월호 노란리본 타투스티커 무료 배포는 이 대표의 ‘휴머니즘에 바탕한 마케팅’의 구체적인 실천 가운데 하나라는 것이다.

 

Leave a Reply

Widgetized Section

Go to Admin » appearance » Widgets » and move a widget into Advertise Widget Zon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