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명숙 시인의 ‘보리수아래’ 공연에 초대합니다

[아시아엔=이상기 기자] 보리수아래(지도법사 법인, 대표 최명숙)는 25일 오후 7시 한국불교역사문화기념관 전통문화예술공연장에서 ‘제10회 보리수 아래 핀 연꽃들의 노래’ 공연을 한다. 부처님오신날을 앞두고 차별없는 세상의 주인공인 불자 장애인과 비장애 예술인들이 하나로 어우러지는 화합의 장이다.

행사에선 대한불교조계종 포교원장 지홍스님의 축하말씀에 이어 지난 1월부터 장애불자 등 12명이 창작한 고운 시어에 아티스트 15명이 아름다운 멜로디를 입힌 음악이 공개된다.

이번 행사에는 국악인 피아니스트 최준, 이태건 마임니스트, 시노래 풍경가수 진우, 민성숙 속초장애인영화제 상임이사, 한국불교예술인연합회 지도법사 도신 스님, 이미령 북칼럼니스트, 연곷향기합창단, 중앙승가대 동아리 학인스님들이 함께 한다.

보리수아래는 장애시인들의 시를 작곡한 노래 12곡이 담긴 음반 1500장을 한국장애인문화예술원의 후원으로 제작했다. 이 곡들은 춘천 강선사에서 공연될 예정이다.

보리수아래 최명숙 대표는 “작곡, 노래, 후원, 관객 등 동참하시는 분들이 불자 장애인들의 활동을 새롭게 느낄 수 있는 기회가 될 것”이라며 “비불자, 비장애인도 불교에 많은 관심을 가져주길 바란다”고 했다.

보리수아래는 봉화 청량사 주지 지현 스님 권유로 2006년 7월 창립했으며 네이버 카페(cafe.naver.com/borisu0708)를 구심으로 활동하고 있다. 해남 일지암 법인스님을 지도법사로 월 1회 정기모임과 연 1회 공연을 실시하고 있다.

 

Leave a Reply

Widgetized Section

Go to Admin » appearance » Widgets » and move a widget into Advertise Widget Zon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