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선원의 도발적 제안···’위안부’는 성노예, ‘평화의 소녀상’은 ‘성노예상’으로 불러야 맞다

[아시아엔=이선원 기고인] 위안부는 위로하고 편안하게 하는 며느리이다.

성노예를 위안부라 부르지 마라.

성노예 착취소를 위안부 위안소라 하지 마라.

성노예상을, 평화의 소녀상이라 부르지 마라.

성노예였던 할머니, 성노예 피해 할머니이다.

평화롭게, 자원해서 봉사한 소녀가 아니다.

조선말의 뜻을 제대로 알고 써야 한다.

Leave a Reply

Widgetized Section

Go to Admin » appearance » Widgets » and move a widget into Advertise Widget Zon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