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근혜 탄핵 이후] 촛불 연인원 1600만···20차 집회 65만 시민 한 목소리 “민주주의 되찾았다”

 

[아시아엔=편집국] 지난 11일, 광화문 광장에서 탄핵 후 처음이자 마지막인 20차 범국민행동 촛불집회가 열렸다.

연인원 1600만, 이날 65만명이 모인 가운데 4달간의 대장정이 마무리됐다. 사상 초유의 대통령 탄핵을 통해 잃었던 민주주의를 되찾았다. 역사는 이를 길이 기억할 것이다.

박근혜퇴진비상국민행동(퇴진행동)은 “박근혜 처벌, 재벌의 뇌물 거래 등 적폐 청산과, 사드 배치 반대 및 세월호 참사 진상 규명 등을 위해 3월 25일과 4월 15일 다시 광장에서 모이자”고 했다. 촛불 시민들은 “드디어 주말에 쉰다. 하지만 광장은 반드시 지키겠다”고 했다.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