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자금 의혹’ 나집 라작 말레이 총리, 언론사 접속 차단···美 정부 “표현의 자유 보장하라” 비판

최근 비자금 의혹을 받고 있는 나집 라작 말레이시아 총리. 3일 미국 정부는 성명을 통해 말레이 정부의 언론 사이트 차단 조치에 대해 강한 비판에 나섰다.
최근 비자금 의혹을 받고 있는 나집 라작 말레이시아 총리. 3일 미국 정부는 성명을 통해 말레이 정부의 언론 사이트 차단 조치에 대해 강한 비판에 나섰다. <사진=AP/뉴시스>

[아시아엔=김아람 기자] 최근 비자금 문제로 곤혹을 겪고 있는 나집 라작 말레이시아 총리가 또 다른 곤경에 처했다. 2일 미국 정부가 “말레이 정부가 현지 언론 <더 말레이시안 인사이더> 접속을 차단시킨 조치는 표현의 자유를 침해하는 행위”라며 비판에 나섰기 때문이다.

이 날 성명에서 미 정부는 말레이 정부에 대해 “언론, 기자, 소비자들을 대상으로 한 정책이 투명하게 운영되지 않는데다, 정당한 법적 절차를 거치지 않고 있다”며 “표현의 자유를 완전히 보장할 수 있는 법안이 필요하다”고 전했다.

이에 대해 말레이 외무부는 3일 “말레이시아?정부의 <더 말레이시안 인사이더> 접속 차단 조치는 언론의 자유와 표현의 자유를 고려해 결정된 사안이다”라고 반박했다.

한편 나집 라작 말레이 총리는 지난 1일 미국?일간지 <월스트리트저널>이 “나집 총리의 개인 계좌에서 최소 10억달러(1조2천억원)의 비자금을 발견했다”고 보도하면서 ‘부정 선거자금’으로 재집권에 성공한 것 아느냐는 의혹을 받고 있다.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