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집 말레이시아 총리 비자금 취재하던 호주 ‘ABC’ 기자 ‘추방’ 둘러싼 논란

* ‘아시아엔’ 해외필진 기고문의 한글요약본과 원문을 함께 게재합니다.

15일, 귀국을 위해 말레이시아 공항을 찾은 호주 의 린턴 베서 기자(오른쪽)와 카메라맨 루이 에로글루(왼쪽)의 모습. 이들은 12일 나집 라작 말레이 총리에 접근, 비자금 스캔 관련 인터뷰를 시도하다 '경찰 저지선을 침범했다'는 이유로 구금당한 뒤 이날 추방당했다.
15일, 귀국을 위해 말레이시아 공항을 찾은 호주 의 린턴 베서 기자(오른쪽)와 카메라맨 루이 에로글루(왼쪽)의 모습. 이들은 12일 나집 라작 말레이 총리에 접근, 비자금 스캔들 관련 인터뷰를 시도하다 ‘경찰 저지선을 침범했다’는 이유로 구금당한 뒤 추방당했다. <사진=AP/뉴시스>

[아시아엔=노릴라 다우드 전 CAJ 회장·번역 김아람 기자] 말레이시아 나집 라작 총리의 비자금 의혹 취재로 말레이시아를 방문한 호주 <ABC> 취재진이?하루 동안 구금됐다 풀려나는 등 곤욕을 치르다 15일 추방당했다.

호주 공영방송 <ABC>의 린턴 베서 기자와 카메라맨 루이 에로글루는 12일 밤 말레이시아 보르네오섬을 방문한 나집 총리에 접근해 비자금 의혹에 관한 질문을 던지며 인터뷰를 시도했으나, 경찰 저지선을 넘어가 공무를 방해했다는 이유로 말레이시아 당국에 체포됐다.

이들 취재진은 말레이시아 형법 186조를 위반한 것으로, 해당 법을 어긴 자는 최대 1만랑킷(286만원)의 벌금형 또는 징역 2년형에 처해진다. 경우에 따라선 둘 다 해당될 수도 있다.

두 사람은 14일 재판을 받고 징역형에 처해질 것이란 전망이 나왔지만, 검찰이 태도를 바꿔 체포 이튿날인 13일, 보석금을 내고 풀려났다. 대신 조사가 끝날 때까지 출국 금지 조치됐으며, 15일 추방당했다.

널 자즈란 무함마드 내무부 장관은 <ABC> 취재진에 대해 “향후 말레이시아에 방문객으로 온다면 문제될 것이 없겠지만, 이번처럼 현지 법을 어기는 등의 행동을 한다면 곤란에 처하게 될 것”이라고 전했다.

말레이 기자들?“현지 기자도 사전약속 없이 총리 취재 불가능

이번 사건에 대해 말레이시아 기자들은 ‘의아하다’는 반응을 보이고 있다. 정부 기자회견에 참여하기 위해선 현지 기자라도 공식 초청장을 받아야 하고, 사전 약속 없이 총리를 인터뷰 하는 일은 불가능에 가깝기 때문이다.

말레이시아에선 정보부가 발행한 공식 프레스카드를 발급받은 기자들에 한해 정부 행사 취재가 허락될 정도로 규제가 엄격하다.

현지 기자들은 페이스북 등 SNS를 통해 다음과 같은 반응을 보이고 있다.

?“호주 <ABC> 취재진들의 행동을 납득하기 어렵다. 정말 그들의 취재 방식이 말레이시아에서 통할 있을 거라 생각한 걸까?”

거꾸로 말레이시아 기자들이 외국에 나가 취재를 한다고 해보자. 대통령이나 총리를 인터뷰할 사전 약속을 하지 않아도 과연 괜찮은 걸까?”

해외에서 기자라고 하는 이들이 여럿 있는데, 정부기관의 공식 확인이 없다면 이들이 정말 외신 기자인지 길이 .”

이들 가운데는 “취재진이 의도적으로 나집 총리에 접근해 이슈화한 뒤, 비자금 의혹 관련 특종을 만들려 했던 건 아니었을까” 하는 의문을 제시하기도 한다. 보통 취재기자들이 특종을 위해 물불 가리지 않고 적극적인 취재를 펼치는 경우가 많아, 사실이라고 해도 그리 놀랄만한 일은 아니다.

특종 위한?의도적 접근···적정선은 어디까지?

그러나 때로는 과격한 방법이 문제가 되는 경우도 있어, 언론 윤리에 어긋난다고 주장하는 기자들도 있다. 민주주의를 채택하는 국가라면, 기자는 언제 어디서나 원하는 사건을 자유롭게 취재할 수 있기 때문에 굳이 위험한 행동을 무릅쓰지 않아도 된다고 이들은 주장한다.

그럼에도 말레이시아의 이번 조치가 가혹한 처사인지, 아니면 취재진이 선을 넘은 것인지에 대한 논란은 쉽게 사그라들지 않을 것으로 보인다.

Arrest of ABC reporters, unusual case in Malaysia

The arrest of a reporter, Linton Besser and cameraman Louis Eroglu from Australian Broadcasting Corporation (ABC) following ?the allegation that they have defied police orders at a function attended by the Prime Minister, Najib Razak in Kuching, Sarawak was quite a shock to the Malaysians.

This was because for foreign journalists to be stopped by the police in the course of performing their duties in the country was perceived as unusual.? For that matter, no journalist had been charged under Section 186 of the Penal Code. That section deals with obstructing a public servant in the discharge of his duties, and carries a maximum penalty of RM10,000 fine, a two year jail term or both.

The two pressmen were released on police bail after they were being arrested on Saturday. On the following day (Sunday) the duo were told to be present at the court on Monday. However at midnight their lawyer Albert Tang was told the charges had been cancelled and that his clients should go to Kota Sentosa Police Station to settle their bail.

The ABC staff then left Sarawak on a Malaysia Airlines flight from Kuching International Airport Tuesday for Singapore en route to Australia.

However, the Malaysian journalists have mixed feeling over this incident. Among their comments posed in the Facebook were, ?even local journalists were not allowed to attend a press conference without official invitation or interview the Prime Minister without prior notice.

In most cases a reporter need to have an official press card issued by the Information Department to cover any official government event. This is a standard journalist ethic and it applies to every journalist or reporter in Malaysia.

The journalist in his or her comment further said that if a Malaysian journalist were to be in other country, will he or she be allowed to interview the Prime Minister or President without any appointment?

Any Tom or Harry can claim himself as a journalist from any country but who is to confirm that he/she is a genuine journalist unless there is a prior notice from any representative or ambassador’s office about their arrival and duty in Malaysia.

Sometimes we just wonder why that ABC reporter behaves that way in Malaysia. Is it because he thought he could make his way through and interview the Prime Minister the way he want him to act to his questions without any obstacle?

The other possibility is that the reporter might want to take the chance of getting near to Najib and get scoop stories from him regarding the RM2.6 billion issue and also the 1MDB controversies.

It is not surprising for the ABC reporter to have such idea of getting scoop stories because it is normal for any reporter to have such hope and take all kinds of chances to get exclusive news.

Some reporters regard such incident as unfortunate and not good for the profession. They feel that as media practitioners, they are free to move about and ask any government official or country leaders on any issue relating? to the interests of the public especially in a democratic country like Malaysia.

But one would wonder, does this only apply to the local journalist or any journalist in the world on the basis of democracy?? Of course no government of a country would want foreign journalists to meddle with their domestic affairs too much.

Meanwhile, the Deputy Home Minister, Nur Jazlan Mohamed said, the two Australian journalist who were deported from Sarawak can return to Malaysia as tourists.

“If they come back as tourists, then there is no problem. If they come back and break laws, then that will be a problem,” he said to reporters. By Norila Mohd. Daud, Senior Journalist, Malaysia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