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진수 사진작가의 네팔 포토] 척박한 땅서도 자라는 보리···차르카보트 마을사람들의 추수 풍경

[아시아엔=글· 사진 조진수 사진작가]

조진수 사진작가는 매년 네팔의 오지를 찾아 떠난다. 지난 2008년 돌포 트래킹을 시작으로 2009년과 2010년에는 각각 네팔 서부 오지인 주팔-시미코트, 다출라-좀솜 구간을 트래킹했다. 당시 그가 남긴 네팔 사진을 간단한 설명과 함께 여러분께 소개한다. 장엄한 네팔의 대자연과 그 속에서 살아가는 현지 주민들의 생생한 모습을 조진수 사진작가가 담아왔다. ?편집자

차르카보트 마을에서 추수하는 현지인들

차르카보트 마을에서 추수하는 현지인들

크기변환_3E2Z6040

돌포 지역은 여러 가지 특징이 있다. 고산 지대로 외부와 고립되어 있고, 황량해서 강인하며, 개발되지 않은 순수성이 있다. 이러한 자연의 영향을 고스란히 받는 존재가 바로 그 지역 사람들이다. 그래서 자연을 보면 사람을 알 수 있고, 사람을 보면 자연을 알 수 있는 것이다.

크기변환_3E2Z6273

차르카마을은 30여 호 정도로 제법 큰 마을이다. 사람들은 밭에서 가을 추수로 바빴다. 주로 보리를 도리깨로 털거나 바람에 까부르고 있다. 도리깨는 우리 것과 모양과 구조가 흡사한데, 곡식을 터는 부분이 넓적한 송판인 점이 다르다. 그 외에 탈곡기나 바람개비 같은 농기구는 전혀 안 보인다.

나락을 까불리는 여성

나락을 까불리는 여성

크기변환_3E2Z6174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