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진수 사진작가의 네팔 포토에세이] 자연과 나누는 교감···힘들었던 시간도 잊고 빠져든 풍경

[아시아엔=글· 사진 조진수 사진작가글]

조진수 사진작가는 매년 네팔의 오지를 찾아 떠난다. 지난 2008년 돌포 트래킹을 시작으로 2009년과 2010년에는 각각 네팔 서부 오지인 주팔-시미코트, 다출라-좀솜 구간을 트래킹했다. 당시 그가 남긴 네팔 사진을 간단한 설명과 함께 여러분께 소개한다. 장엄한 네팔의 대자연과 그 속에서 살아가는 현지 주민들의 생생한 모습을 조진수 사진작가가 담아왔다. ?편집자

상마 마을 풍경

상마 마을 풍경

추위와 고소증으로 잠을 설치고, 니와르 패스를 넘기 시작했다. 5100m 지점부터 눈이 쌓여 있다. 밟아보니 우적우적하는 소리가 난다. 이 눈은 금방 내린 게 아니다. 한 달 전에 내려 녹고 있다가 다시 얼어붙는 눈이라 매우 미끄럽다. 무거운 짐을 짊어지고 미끄러지면서도 우리는 정상을 향해 묵묵히 올라갔다.

호흡은 가빠지고 다리는 후들거린다. 나는 왜 이 고생을 할까. 정상에는 무엇이 보일까. 얼마나 많은 사람들이 이 길을 올랐을까. 이런 저런 상념을 동행삼아 세 시간. 결국 5470m의 고개 마루에 올랐다.

상달러 쪽에서 바라본 무티나트 산맥. V자 부분이 토롱라(5416m)

상달러 쪽에서 바라본 무티나트 산맥. V자 부분이 토롱라(5416m)

대자연은 감동적으로 나를 맞아 주었다. 왼쪽으로는 다울라기리 산군이 머리에 흰눈을 쓴 채 파노라마로 펼쳐진다. 뒤쪽으로는 여지껏 지나왔던 길이 한눈에 보이고, 그 뒤로 멀리 안나푸르나 산군이 보인다.

리와르 패스에서 본 다올라기리 모습

리와르 패스에서 본 다올라기리 모습

그 대면의 감동을 가슴에 안고 무아지경에서 카메라 셔터를 누른다. 대자연을 하나하나 낱낱이 촬영하면서 자연과 나는 교감을 나눈다. 이러한 벅찬 느낌은 힘들었던 지난 기억을 한순간에 날려버린다.

Leave a Reply

Widgetized Section

Go to Admin » appearance » Widgets » and move a widget into Advertise Widget Zon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