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철아 잘 가그레이” 고문치사 박종철 열사 부친 박정기 선생 별세

[아시아엔=편집국] 1987년 1월14일.
남영동 대공분실에 끌려와 취조를 받던 만 22살 한 청년이 숨졌다.
당시 서울대 언어학과 3학년에 재학 중이던 故 박종철군.

경찰은 박군이 “‘탁! 치니 억! 하고 죽었다”며 단순 쇼크사였다고 발표했다.
하지만 의사의 증언으로 그가 공안당국에게 ‘물고문’을 당해 숨졌다는 것이 밝혀졌다.

이 사건으로 박종철군을 추모하는 시위가 이어졌고 민주화에 대한 열망이 전국으로 확산됐다. 시위에 참가했던 연세대 이한열군은 최루탄을 맞고 얼마 뒤 숨지기도 했다.

박종철군 사망 사건은 6월10일 민주화운동의 기폭제가 되었고 결국 직선제 개헌을 내용으로 하는 6.29 선언이 발표되기에 이른다.

AsiaN은 박종철군을 기억하고 그로 인해 촉발됐던 이 땅의 민주화 운동의 의미를 되새기기 위해 영상물을 제작했다.

박종철군이 숨진 지 31년 반이 지난 7월 28일, 박군의 부친 박정기씨가 별세했다. 아들의 유골을 한강에 뿌리며 “철아, 잘 가그래이” 외치던 부친의 별세에 삼가 머리를 숙입니다.

AsiaN 편집국 news@theasian.asia

7 Responses to “종철아 잘 가그레이” 고문치사 박종철 열사 부친 박정기 선생 별세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