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근혜 대통령 당선인 “변화와 개혁의 시대 열겠다”

<사진=뉴시스>

박근혜 제18대 대한민국 대통령 당선인은 20일 서울 동작구 국립현충원을 방문하는 것으로 당선인으로서의 첫 공식 행보를 시작했다.

박 당선인은 이날 오전 9시께 황우여 당 대표를 비롯해 중앙선거대책위원회 주요인사, 주요 당직자 등과 함께 국립현충원을 방문, 현충탑에 헌화·분향했다.

이어 박 당선인은 분향을 마치고 방명록에 ‘새로운 변화와 개혁의 새 시대를 열겠습니다’라고 적었다.

이후 박 당선인은 이승만 전 대통령을 시작으로 아버지인 박정희 전 대통령과 육영수 여사, 김대중 전 대통령의 묘소를 참배했다.

첫 여성대통령이 된 박근혜 후보는 서민경제를 살리고 국민행복 약속을 공약으로 내걸며 앞으로 5년간 국정을 수행하게 된다. 사진은 박정희 대통령, 육영수 여사와 함께. <사진=박근혜 캠프>

박 후보는 이후 대통령 당선 인사를 위해 서울 여의도동 당사 기자실을 찾는다. 아울러 오후에는 당사에서 열리는 중앙선거대책위원회 해단식에 참석한다.

한편, 이날 박 당선인의 비서실장인 이학재 의원은 박 당선인 과천 중앙선거관리위원회를 방문, 당선증을 받을 예정이다.

박 당선인은 이날부터 2013년 2월25일 공식 취임전까지 두 달여간 현직 대통령에 준하는 철통 경호를 받게 된다. 이와 함께 당선자에게는 청와대 경호실 소속 운전기사가 운행하는 방탄 리무진이 지원된다.

사진은 박근혜 당선인의 학창시절. <사진=박근혜 캠프>

다음은 박근혜 대통령 당선인의 당선인사문이다.

“존경하는 국민 여러분,

국민 여러분의 성원에 진심으로 감사드립니다. 제가 오늘 제18대 대통령 당선자로 이 영광스런 자리에 서게 된 것은 오로지 국민 여러분의 성원이 있었기 때문에 가능했습니다.

저는 우리 대한민국의 위대한 국민들이 자랑스럽습니다. 나라를 위기에서 구하고자 하는 국민 여러분의 마음과 힘, 그 애국의 정신이 우리 국민과 후손들 마음에 깊이 새겨질 것이라 생각합니다.

무엇보다도 대한민국의 발전을 위한 비전을 가지고 대통령 선거에 출마하신 문재인 후보님과 지지자 여러분께도 위로의 말씀을 드립니다. 저나 문재인 후보님 모두 우리 대한민국을 위하고 대한민국의 주인이신 국민 여러분을 위한 마음만은 같았다고 생각합니다. 앞으로의 국정운영에서 국민을 위한 이 마음을 늘 되새기겠습니다.

저에 대한 찬반을 떠나 국민여러분의 다양한 의견을 수렴해 나가겠습니다. 과거 반세기동안 극한 분열과 갈등을 빚어 왔던 역사의 고리를 화해와 대탕평책으로 끊도록 노력하겠습니다.

모든 지역과 성별과 세대의 사람들을 골고루 등용해 대한민국의 숨은 능력을 최대한 올려서 국민 한 분 한 분의 행복과 100퍼센트 대한민국을 만드는 것이 저의 꿈이자 소망입니다.

존경하는 국민 여러분 우리 대한민국은 아직 어렵습니다. 1960년대초 1인당 국민소득이 100불에도 미치지 못한 나라에서 2012년 지금은 그 200배가 넘는 2만불의 시대를 살고 있습니다.

사진은 박근혜 대통령의 퍼스트레이디 시절. <사진=박근혜 캠프>

하지만 주부님들의 장바구니 물가와 젊은이들의 일자리에 대한 고민과 고통은 여전히 큽니다. 저는 다시 한번 ‘잘 살아보세’의 신화를 만들어 국민 모두가 먹고사는 것 걱정하지 않고 청년들이 즐겁게 출근하는 모습을 볼 수 있는 나라를 만들겠습니다.

이 추운 겨울에 따뜻하고 편안한 잠자리에 드실 수 있도록 국민 한 분 한 분의 생활을 챙기겠습니다. 우리 사회에서 소외되는 분 없이 경제성장의 과실을 함께 나눌 수 있도록 하겠습니다. 그것이야말로 진정한 국민대통합이고 경제민주화이고 국민행복이라고 생각합니다.

국민 여러분 제게 힘이 되어 주십시오. 한마음이 되어 주십시오.

5천 년 역사의 우리 대한민국은 선조로부터 강인한 정신을 물려받은 찬란한 전통을 자랑하는 문명국가입니다.

우리는 옛 부터 평화를 사랑하고 전쟁을 싫어했으며 화합을 좋아하고 갈등을 싫어하는 국민이었습니다. 우리 국민은 예로부터 두레와 같은 상부상조의 미덕을 가지고 나라를 지켜왔습니다. 혼자만 잘 사는 것이 아니라 함께 잘 사는 상생과 공생의 정신이 선조가 우리에게 물려준 훌륭한 자산입니다.

이제 상생과 공생의 정신이 정치, 경제, 사회 곳곳에 스며들도록 제가 앞장서겠습니다. 여러분께서 이러한 마음을 함께 나누어 주시고 훈훈하고 따뜻한 나라가 될 수 있도록 함께 해주시길 바랍니다. 그것이 현재 우리가 직면한 어려움을 이겨내고 새로운 미래의 문을 여는 열쇠라고 확신합니다. 5천년 역사의 유산을 이어가고 5천만 국민의 마음을 하나로 모아 새로운 미래를 펼쳐나가겠습니다.

존경하는 국민 여러분 이번 선거는 한반도를 둘러싼 정세가 급변하는 가운데 치러졌습니다. 북한의 장거리 미사일 발사는 우리가 처한 안보현실이 얼마나 엄중한지를 상징적으로 보여줬습니다. 동북아 역내 갈등과 세계 경제위기에 대한 우려도 커지고 있습니다.

국민 여러분께서 제게 주신 소명은 바로 이런 위기를 슬기롭게 헤쳐 나가라는 것이라고 생각합니다. 튼튼한 안보와 신뢰외교를 통해 새로운 한반도 시대를 열겠다는 국민 여러분과의 약속, 꼭 지키겠습니다. 올바른 역사인식을 토대로 동북아의 화해·협력과 평화가 확대되도록 노력하겠습니다.

존경하는 국민 여러분 희망을 잃지 말고 일어서 주십시오!

국민 한 분 한 분이 새로운 꿈을 그리고, 그 꿈을 이룰 수 있는 나라, 국민과 함께 국민 행복 시대를 열어 나가겠습니다. 최초의 여성 대통령으로서 새로운 변화와 개혁을 국민 여러분과 함께 반드시 이뤄내겠습니다. 그 길에 국민 여러분들이 늘 함께 해 주시길 바랍니다,

다시 한번 국민 여러분의 성원에 진심으로 감사드립니다.”

Leave a Reply

Widgetized Section

Go to Admin » appearance » Widgets » and move a widget into Advertise Widget Zon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