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번째 수요일> “아 쫌, 사과!”

세종대학교 회화과 학생들이 14일 주한일본대사관 앞에서 열린 1000차 일본군 위안부 문제 해결을 위한 정기 수요시위에서 “아 쫌, 사과!”라고 적힌 피켓을 들고 서 있다. 이들은 일본의 사과를 요구하는 의미로 일장기를 패러디한 사과 그림의 피켓을 들고 시위에 나섰다.

민경찬 기자 kris@theasian.asi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