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역사속 아시아·8.12·백중] 금융실명제 발표(1993)·앙드레김 별세(2010)·중일우호조약(1978)

2010년 오늘 별세한 디자이너 앙드레 김


국제 청소년의 날(International Youth Day)

“그땐 몰랐다./빈 의자는 누굴 기다리고 있는 것이라는 것을…너를 사랑한다.” -강은교 ‘너를 사랑한다’

8월 12일 오늘은 백중(음력 7월 보름) 온갖 것이 풍부해 제례음식으로 백 가지를 차릴 수 있다고 해 百種이라고도 함, 남녀 모여 온갖 음식 마련해 노래와 춤 즐김, 머슴에게 돈을 주어 밖으로 내보내 하루 쉬게 함, 백종장 서고 장터에 씨름판 놀이판 벌어짐, 백중날 밤 돌아가신 분의 혼을 불러들여 재를 지내므로 망혼일(亡魂日)이라 부르기도 함

8월 12일 오늘은 우란분절, 죽은 사람이 사후에 거꾸로 매달리는 고통을 받는 것을 구하고자 후손들이 음식 마련해 부처님과 승려들, 조상의 넋에 공양하는 우란분재를 지내는데 주로 하안거가 끝나는 백중날에 함, 목련존자가 아귀도에 떨어진 어머니 구하려 부처 가르침대로 큰 잔치 벌인 데서 비롯됨, 분(盆)에 음식을 가득가득 차렸다 하여 우란분이라 함

8월 12일 오늘은 국제청소년의 날, UN이 문화·법적 문제에 청소년의 주의를 환기시키고자 1999년 제정

1832(조선 순조 32) 감자 재배법 전수, 프러시아 사람 구즐라프가 전라도에서 지도

1923 북서해안 일대 해일, 용천서만 사망 538명 가옥 피해 7,000호

1942 경주 지역 43.5℃로 우리나라 최고기온 기록

1948 미국과 대만 대한민국 국가 승인

1960 윤보선 제4대 대통령 선출

1965 민중당 국회의원 61명 한일협정조인 반대 의원직사퇴서 제출

1966 북한 “자주성을 옹호하자”라는 로동신문 사설 통해 소․중 노선 반대하는 자주노선 선언

1971 한국적십자사 북한적십자사에 남북가족찾기회담 제의

1973 영동역 남방 100m 지점서 유조열차 탈선 전복 사망 38명 부상 12명 열차 24량 소실

1988 조선대교수협의회 이돈명 변호사를 총장으로 뽑음

1989 서울 가톨릭 26개 단체 국가보안법철폐 서명운동 전개

1991 일본 요미우리신문 사할린에서 격추(1982.9.1)된 KAL기 블랙박스를 소련이 인양했다 보도

1993 금융실명제 전격실시, 김영삼 대통령 오후 8시에 ‘금융실명거래 및 비밀보장에 관한 긴급 재정명령’ 발표

1993 경북 성주 무학리 뒤편 넉바위골 해발 300m 야산에 헬기(해군작전사령부 2736 비행대 소속 대잠초계기 LYNX 706호) 추락 사망 10명 중상 1명

1994 북-미 3단계 회담 합의 성명 발표 “북한의 흑연감속로를 경수로로 대체, 흑연감속로 대신할 대용에너지 제공 조치 / 북한-미국 양국은 상대방 수도에 외교대표부 설치하고 무역과 투자 장벽 제거 / 미국은 북한에 핵무기를 사용하거나 위협하지 않는다는 담보 제공, 북한은 남북비핵화선언 이행 / 북한은 핵확산금지조약의 성원으로 남음”

1995 제1회 세계한민족축전 열림

1999 재외동포법 제정

2008 검찰 정연주 전 KBS사장을 특정경제범죄가중처벌법상 배임 혐의로 긴급체포(8.20 기소)

2010 디자이너 앙드레 김 세상 떠남

2012 문지영 제13회 에틀링엔 국제청소년 피아노콩쿠르 1위, 베렌라이터 특별상
— 중국 랑랑과 우리나라 손열음 배출한 권위 있는 대회에서 2004년 김선욱 이후 8년 만에 1위

2014 만해사상실천선양회가 노란봉투 캠페인 동참시민 47,547명 모두 만해대상 수상자로 선정

2015 하토야마 유키오 전 일본총리 서대문형무소 순국선열추모비 앞에서 무릎 꿇고 일제 식민지배 사죄

2019 송강호 제72회 스위스 로카르노 국제영화제에서 아시아 배우로는 처음 ‘엑셀런스 어워드’ 받음

2019 삼성전자 사상 최초로 1억8백만 화소의 모바일 이미지 센서 아이소셀 브라이트 HMX 출시

2021 삼성전자 창사 52년 만에 첫 노사 단체협약

2014년 오늘 숨진 로빈 윌리엄스가 선생님으로 열연한 영화 ‘죽은시인의 사회’. <사진=터치스톤픽쳐스>

1642 영국 청교도혁명 일어남

1827 영국 화가·시인 윌리엄 블레이크 세상 떠남

1848 영국 증기기관차 발명가 조지 스티븐슨 세상 떠남

1851 아이작 메릿 싱어 재봉틀 특허 받음

1949 전쟁포로와 전시 민간인에 대한 대우 등 규정한 제네바 협약 조인

1955 노벨문학상(1929년) 받은 독일 소설가 토마스 만 세상 떠남(80세), 『마의 산』 『파우스트 박사』 『선택된 인간』 『토니오 크뢰거』 “시간에는 그 경과를 나타내는 구분이 없다. 새로운 달과 해의 시작을 알리는 천둥도 나팔소리도 결코 없는 것이다.”

1960 미국 항공우주국 통신용 기구위성 에코 1호 발사

1964 영국 소설가 이언 플레밍 세상 떠남, ‘007 시리즈’는 전세계적으로 1억부 이상 팔림

1970 독일-소련 불가침조약 조인

1974 방글라데시 몬티롱에 홍수 사망 2,500명

1978 중국-일본 평화우호조약 체결

1981 IBM PC 출시 발표

1982 미국 영화배우 헨리 폰다 세상 떠남

1985 JAL기 일본 다카마가하라산에 추락 524명 중 520명 사망, 단일항공사고로는 최악

1988 미국 그래피티 예술가 장 미쉘 바스키아 헤로인 과다복용으로 세상 떠남(27세) 그가 스프레이 프린트와 오일스틱으로 그린 해골 그림(‘무제’) 1억1,050만$에 팔림, ‘바스키아’(감독 바스키아의 친구인 화가 줄리언 슈나벨 1996년)는 그의 일생을 담은 영화

1989 트랜지스터 발명한 미국 물리학자·반도체의 아버지 윌리엄 쇼클리 세상 떠남(79세) 1956년 노벨물리학상 받음

1992 미국-캐나다-멕시코 연결하는 북미자유무역지대(NAFTA) 창설

1992 미국 작곡가 존 케이지 세상 떠남

2006 독일 작가 귄터 그라스 62년 만에 친나치 활동 고백

2012 이란 바르자콴 진도 6.2 지진 사망 306명 부상 3,037명

2014 미국 영화배우 로빈 윌리암스 스스로 목숨 끊음 ‘죽은 시인의 사회’
-“그 누구도 아닌 자기 걸음을 걸어라. 나는 독특하다는 것을 믿어라. 누구나 몰려가는 줄에 나 또한 설 필요는 없다. 자신만의 걸음으로 자기 길을 가거라. 바보 같은 사람들이 무어라 비웃든 간에.”-‘죽은 시인의 사회’의 대사

2015 중국 텐진 화학물질보관창고에서 초대형 폭발 사망 114명 실종 57명 부상 700여명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