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역사속 아시아·7.6] 김영삼 3단계 통일방안 제시(1993)·미중 무역전쟁 시작(2018)

청와대에서 칼국수를 들고 있는 김영삼 대통령. 그는 취임후 금융실명제 실시. 안가 철거, 정치자금 수수 거부 등 권위주의 시대의 산물들을 척결하는데 크게 기여했다. 1993년 오늘 3단계 통일방안을 제시했다.

“저 재를 넘어가는 저녁 해의 엷은 광선들이 섭섭해 합니다/어머니 아직 촛불을 켜지 말으셔요…나의 작은 명상의 새 새끼들이/지금도 저 푸른 하늘에서 날고 있지 않습니까…어머니의 등에서는 어머니의 콧노래 섞인/자장가를 듣고 싶어 하는 애기의 잠덧이 있습니다/어머니 아직 촛불을 켜지 말으셔요/이제야 저 숲 너머 하늘에 작은 별이 하나 나오지 않았습니까”-신석정(1974년 오늘 세상 떠남) ‘아직 촛불을 켤 때가 아닙니다’

“7월 6일 일요일 정오, 축제가 폭발하였다. 아침부터 밤까지 쉴 새 없이 지방에서 사람들이 몰려왔다. 그 사람들은 그 도시의 사람들과 뒤섞여 분별할 수 없게 되었다.”-헤밍웨이 『해는 또다시 떠오른다』(주제는 허무, 제목은 구약성경 ‘전도서’에서 따옴)

1880(조선 고종 17) 수신사 김홍집 일행 도쿄 도착

1898(조선 고종 35) 대한철도공사(사장 박기종) 경의철도 부설권 획득

1906 송병준 어전회의에서 고종의 양위 주장

1960 한국영화평론가협회 결성

1970 경남 마산에서 우리나라 처음으로 1억 년 전 동물 두개골 화석 발견

1977 온 나라에 큰 비(-7.10) 사망 235명 실종 40명 이재민 6만여 명

1978 통일주체국민회의 제9대 대통령에 단독 입후보한 박정희 선출

1988 평화-민주-공화 야3당 양심수 석방·특별사면·복권·수배해제 촉구특별건의안 제출

1991 가또 일본 관방장관 종군위안부 1차 조사결과 발표, 일본정부 관여 인정 강제성은 부인

1993 김영삼 대통령 3단계 통일방안 제시(민주적 절차의 존중, 공존공영의 정신, 민족 복리의 정신을 기조로 1단계 화해협력-2단계 남북연합-3단계 1개 국가의 통일)

2009 이명박 대통령 재산 기부, 2007년 대선 때 BBK설립 관련 광운대 동영상 유포로 위기를 맞자 대선 10일 앞두고 재산기부 약속,
-대통령 취임 후 ‘전재산 사회환원’ 공약 지키라는 압박에 331억4200만원 상당의 자산 청계재단에 출연,
-2010년 3월 첫 번째 장학생 451명 선발해 장학금 지급. 그 뒤 장학금 액수 계속 줄고 있으며 청계재단은 은행에서 50억 원 대출해 이명박 빚 갚음

2010 김미화씨의 KBS 블랙리스트 트위터 글 두고 공방 시작

2015 유도선수 안창림(재일동포 3세) 광주유니버시아드 73kg급에서 5연속 한판승으로 금메달

2015 이탈리아 스파이웨어 업체 ‘해킹팀’ 해킹당해 유출된 고객명단에 5163부대(국정원의 대외용 이름)가 들어있어 국정원의 원격 도감청장비 구입 사실 밝혀짐
–국경 없는 기자회는 ‘해킹팀’을 2013년에 ‘인터넷의 적’으로 꼽음

2017 문재인 대통령 베를린 구상 발표, 한반도 항구적 평화정착 이끌 5대 기조 4대 제안 제시

2019 서원 9곳(소수서원 도산서원 병산서원 옥산서원 도동서원 남계서원 필암서원 무성서원 돈암서원) 유네스코 세계문화유산 등재(우리나라 14번째)

2020 서울고법 형사20분(재판장 강영수) 세계최대 아동 성착취물 사이트 웰컴투비디오 운영자 손 아무개(24살)에 대한 미국의 범죄인 인도청구 기각, 손 아무개 풀려남

1893년 43살 나이에 숨진 프랑스 작가 모파상

1415 콘스탄츠 공의회 결의에 따라 보헤미아의 종교개혁가 얀 후스 화형 당함

1535 영국 사상가 토마스 모어 대법관 시절 자신의 뜻을 굽히지 않았다는 이유로 역적으로 몰려 단두대에서 처형됨 『유토피아』 “고결한 양심, 불멸의 영혼”-묘비명,

1854 독일 물리학자 게오르크 옴 세상 떠남(65세).
-전류와 저항, 전압 사이의 관계 연구 “전류의 세기는 전압에 비례하고 저항에 반비례한다”는 ‘옴의 법칙’ 발견

1893 프랑스 소설가 모파상 세상 떠남(43세)
-『여자의 일생』 『비계 덩어리』 『진주 목걸이』
-“좁은 오솔길이 소관목 밑에서 자취를 감추었다. 그들은 그 길을 가다가 작은 숲속의 빈터를 만나 거기 앉았다. 바람 한 점 없는 날의 위대한 태양은 이 가장 아름다운 숲에서 강렬한 향기를 풍기게 하고 있었다.”-『아버지』(여주인공이 사생아를 낳아 노후를 의지하는 내용)

1921 이라크 바스라 지방 58.8℃ 세계최고기온 기록

1928 미국에서 세계 최초로 발성영화 등장

1962 미국 소설가 윌리엄 포크너 세상 떠남(65세)
-노벨문학상(1949년) 수상
-『음향과 분노』 『성역』 『약탈』
-“나는 다시 태어난다면 독수리가 되고 싶다. 그 아무 것도 독수리를 미워하거나 부러워하거나 바라거나 또는 필요로 하지 않는다.”

1990 몰라데노프 불가리아 대통령 학생과 야당의 압력으로 사임

2013 캐나다 퀘백 유조열차 폭발, 셰일가스 폭발로 추정 47명 실종, 실종자 전원 사망 추정

2018 미중 무역전쟁 시작됨, 미국이 340억$(39조6천억원) 규모의 중국산 제품 818종에 25% 관세폭탄 매기자 중국도 같은 금액의 미국산 제품 545종에 25% 보복관셰 매김

2019 ‘보사노바(삼바와 재즈의 퓨전음악)의 아버지’라 불리는 브라질 가수 주앙 지우베르투 세상 떠남(88세)

2020 영화음악의 연금술사로 불린 엔니오 모리코네(이탈리아) 세상 떠남(93세) ‘석양의 무법자’ ‘시네마천국’ ‘원스 어폰 어 타임 인 아메리카’ ‘미션’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