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역사속 아시아·6.3·단오] 윤이상 동양인 첫 베를린 예술원 종신회원(1973)·이란 최고지도자 호메이니 별세(1989)

작곡가 윤이상

“…지난밤/가장 아름다운 별들이/눈동자를 빛내던 신비한 여울목…그곳에서 당신의 머리를 감겨드리겠어요//햇창포 꽃잎을 풀고/매화향 깊게 스민 촘촘한 참빛으로/당신의 머리칼을 소복소복 빗겨 드리겠어요…노란 원추리꽃 한 송이를/당신의 검은 머리칼 사이에/꽂아드리지요//사랑하는 이여/강가로 나와요/작은 나룻배가 은빛 물살들과/도란도란 이야기하는 곳/그곳에서 당신의 머리를 감겨 드리겠어요/그곳에서 당신의 머리칼을 빗겨 드리겠어요”-곽재구 ‘단오’

6월 3일 오늘은 단오(음력 5월 5일) 수리 천중절이라고 부름,
-수리=쑥떡을 만들어 먹는데 떡 모양이 수레바퀴처럼 둥글다 해서 붙인 이름
-단오 차례 지내고 새 옷 갈아입고 즐김
-단오날 창포 삶은 물(쑥을 넣기도 함)에 머리 감으면 머리카락에 윤기가 돌고 빠지지 않으며 소담해진다 함,
-창포 뿌리 잘라 수, 복의 글자 새겨 비녀 만들고 인주를 발라 붉게 만듦(붉은 색의 벽사성 때문) 역질 쫓으려 호리병박이나 작은 인형 만들어 허리띠에 차고 다님,
-단오날 정오에 익모초와 쑥을 뜯어다 말리면 약용으로 좋다고 함

6월 3일 오늘은 씨름의 날,
-씨름에 대한 국민의 관심을 제고하고 씨름 진흥을 도모하기 위해 씨름진흥법(2012.1.17 제정)에서 단오를 씨름의 날로 지정

“죽음이란, 날마다 밤이 오고 해마다 겨울이 찾아오는 이치와 같이 피할 수는 없는 일이다. 밤이나 겨울이 다가오면 우리는 준비를 한다. 그렇듯 죽음에 대한 준비는 단 하나밖에 없다. 훌륭한 인생을 사는 것이다. 우리들이 훌륭한 인생을 살면 살수록 죽음은 더욱더 무의미한 것이 되며, 그에 대한 공포도 없어진다. 그러므로 성자에게 죽음이란 있을 수 없다.” -프란츠 카프카(1924년 오늘 40세로 세상 떠난 오스트리아-헝가리 제국 소설가 『변신』 『심판』 『성』)

1646(조선 인조 24) 임경업 장군 청나라에서 풀려나 돌아옴

1878(조선 고종 15) 강원도 간성의 건봉사 불 3,000여간 태움

1884(조선 고종 21) 미국 선교사 매클레이 포교와 육영사업 허가

1903 서울-수원 전신전화 개통

1911 사찰령 공포 선-교 양종으로 통합 30본산제

1946 이승만 남한 단독정부 수립계획을 정읍서 밝힘(정읍 발언)

1963 시인 오상순 세상 떠남 “폐허지 동인으로 신문학운동에 선구자가 되다. 평생을 독신으로 표랑하며 살다. 몹시 담배를 사랑하다. 유시집 한 권이 남다.”-오상순 비문(시인 구상 씀)

1964 6.3 사태, 1만여 학생 한일회담 반대시위 서울일원 비상계엄 선포

1969 호남정유 공장 준공

1971 김종필 국무총리 취임

1973 윤이상 동양인으로는 처음 베를린 예술원 종신회원으로 뽑힘

1986 한국 축구 36년 만에 월드컵 본선 진출

1987 서울형사지법 보도지침폭로 유죄판결, 김태홍 징역 10월 집행유예 2년 김주언 징역 8월 자격정지 1년 집행유예 1년 신홍범 선고유예, 김영삼 정부 들어선 뒤 대법원은 이들 모두 무죄판결

1991 정원식 국무총리 외국어대에서 학생들에게 밀가루와 계란 세례 당함

2015 이승엽(삼성) 한국프로야구사상 첫 400 홈런(국내 기준, 일본 8년 기록 합치면 559개)

2018 비올리스트 김세준 제4회 도쿄 국제 비올라 콩쿠르에서 한국인 첫 2위

2019 이정은 미국 LPGA 최고권위대회 US 오픈 우승

1989년 오늘 숨진 이란 최고 지도자 호메이니

1875 프랑스 작곡가 조르주 비제 세상 떠남(36세) “비제는 ‘카르멘’을 쓰기 위해 이 세상에 태어났다.”
– 오페라 코믹극장에서 초연된 자신의 오페라 ‘카르멘’이 성황리에 공연되는 것을 지켜보다가 33회 연장공연의 막이 내릴 때 숨을 거둠

1899 왈츠의 왕 오스트리아 작곡가 요한 슈트라우스 2세 세상 떠남(74세), ‘봄의 소리’ ‘빈 숲속의 이야기’ ‘아름다운 푸른 도나우’ 등 400곡이 넘는 왈츠와 오페레타 남김, 6세 때 왈츠 작곡, 19세 때 악단 조직해 곡 발표, “젊은 지휘자는 등장하자마자 우레 같은 격려와 박수를 받았다. 어떤 곡은 5번이나 앵콜을 받았다.” “머리꼭대기에서 발톱 끝까지 전기와 같이 저려온다. 흥분됨으로 번개와 같이 스파크가 일어난다.” “부친의 천성이나 재능이 아들에게 유전되는 일은 매우 드문 일인데, 스트라우스는 ‘왈츠의 화신’이라 말할 수 있다. 겨우 19세로 벌써 승리를 거둔 스트라우스 2세여! 우리 빈은 스트라우스 부자가 있어 자랑스럽다.”-요한 스트라우스 2세의 콘서트에 대한 신문평

1910 미국 작가 오 헨리 세상 떠남 『마지막 잎새』 『20년 후』

1917 알바니아 독립 선언

1924 프란츠 카프카 별세

1937 영국 왕 에드워드 8세 사랑 위해 왕위 포기하고 미국인 이혼녀 심프슨 부인과 결혼
– 심프슨 부인은 1936년 「타임」 ‘올해의 인물’로 뽑힘

1950 프랑스 등반대(대장 모리스 에르조그) 안나푸르나(‘수확의 여신’이라는 뜻) 제1봉(8,091m) 올라 사상처음으로 인류가 8,000m 넘는 산에 발 디딤

1959 싱가포르 자치독립국 선언

1962 프랑스항공 보잉 707기 파리공항 이륙도중 추락 사망 130명

1963 미국 노스웨스트항공 DC-10기 태평양 추락 사망 101명

1965 미국 2인승 우주선 제미니 4호 우주유영 성공

1972 미-영-프-소 베를린협정 정식 조인

1975 노벨평화상(1964년) 받은 일본총리 사또 에이자꾸 세상 떠남

1977 이스라엘 시나이 반도에서 철군 시작

1989 이란 최고지도자 호메이니 세상 떠남

1991 일본 규슈 나가사키 현의 운젠다케 화산 폭발 사망 38명 행불 36명

1998 독일 ICE 열차 탈선 사망 101명

2011 중국 남부지역 50년 만에 최악의 홍수 사망 175명 실종 86명

2016 권투선수 무하마드 알리 파킨슨병 합병증으로 세상 떠남(74세) “나비처럼 날아서 벌처럼 쏘겠다.” 로마올림픽 라이트헤비급 금메달 3차례에 걸친 프로권투 헤비급 챔피언 통산19차례 방어 프로복싱 통산전적 56승(37KO)5패 “베트콩과 싸우느니 흑인을 억압하는 세상과 싸우겠다.”며 양심적 병역거부 실천, 인종차별 반대투쟁인 흑인민권운동 활발히 참여, 1999년 스포츠 일러스트레이티드지와 BBC가 선정한 ‘세기의 스포츠맨’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