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역사속 오늘 7.16] 사담 후세인 이라크 대통령 취임(1979)·말레이시아 선거연령 21세에서 18세로(2019)

사담 후세인 대통령

[아시아엔=손혁재 시사평론가] “사랑을 배우고/미움을 익혔다/이웃을 만나고 동무를 사귀고/그리고 더 많은 원수와 마주쳤다/헛된 만남 거짓 웃음에 길들여지고/헤어짐에 때로/새 힘이 솟기도 했으나//사랑을 가지고 불을 만드는 대신/미움을 가지고 칼을 세우는 법을/먼저 배웠다/법석대는 장거리에서/저무는 강가에서//이제 새롭게 외로움을 알고/그 외로움으로/노래를 만드는 법을 배운다/그 노래로 칼을 세우는 법을 배우고/그 칼을 가지고/바람을 재우는 법을 배운다/새벽안개 속에서/다시 강가에서” -신경림 ‘새벽안개’

“만약 어느 누군가가 세워둔 모든 목표들을 성취했다면 그것은 그가 목표를 높이 세우지 않았기 때문일 것이다.”-헤르베르트 폰 카라얀(1989년 오늘 세상 떠난 오스트리아 지휘자 81세, 지휘의 황제로 불린 그의 “살아서 모든 것을 가졌으니 죽음만은 빈손으로 소박하게 맞고 싶다”는 유언에 따라 오스트리아 잘츠부르크에 있는 그의 무덤에는 작은 나무 십자가만 세워져있음)

1925 을축년 대홍수(-7.20) 사망 실종 517명
1937 임정군사위원회 설치
1948 정부조직법안 국회 통과
1950 한국전쟁 중 임시수도를 대전에서 대구로 옮김
1973 제주도 곽지리에서 신석기 시대인의 거주유적 패총 발견
1980 사할린 동포 생사명단 확인
1985 화가 최욱경(45세) 세상 떠남. 음주 후 수면제 과다복용 “내가 찾아서 도달하려는 것은 설명적인 것이나 읽을 수 있는, 그렇다고 또 상징적인 그림은 아니다. 그것은 감성 본연의 그 자체를 시각적 용어로 환원시키는 것이다. 마치 음악이 갖고 있는 완전 추상성 같은 것이며, 이것이 그림을 통해 나로 하여금 새처럼 날 수 있는 자유를 줄 것이다.” “최욱경은 강렬한 추상을 표현했던 한국현대추상미술의 대가…유영국과 어깨를 나란히 할 수 있는 추상작가로 일찍 세상을 떠나 많은 아쉬움을 남겼다.”-우찬규(학고재화랑 대표)
1991 경기도 구리 수택동서 하수도 맨홀 폭발 주민 수백 명 대피소동
1997 헌법재판소 동성동본금혼규정 헌법불합치 판정, 국회가 2005.3.2 동성동본금혼규정 개정
2013 검찰 16년간 추징금미납 전두환 사저 압류, 일가 회사 사무실 주거지 17곳 전격압수수색
2015 대법원 원세훈 전 국정원장의 대선개입사건 전원찬성으로 파기환송
2019 ‘직장 내 괴롭힘 방지법’으로 불리는 근로기준법 개정안 시행

2003년 7월 20일 체포돼 조사받고 있는 사담 후세인 대통령. 그는 이보다 24년 앞서 1979년 오늘 대통령에 취임했다. 

1872 세계최초로 남극 탐험한 노르웨이의 탐험가 아문센 태어남
— 1903년 자석 상 북극 발견 1911년 12월 영국의 스콧보다 35일 먼저 남극점에 도달 1928년 북극 비행 중 조난된 노빌레 구하러 간 뒤 행방불명
1900 파리올림픽에서 휠체어 탄 미국 육상선수 레이 유리 제자리 뛰기 세 종목 우승
1945 미국 뉴멕시코 주 트리니티에서 최초의 원자폭탄 실험 성공(맨해튼 프로젝트)
1965 프랑스-이탈리아 잇는 몽블랑터널 개통
1967 뉴욕에서 흑인폭동 사망 20명 부상 1천명
1969 최초로 달에 착륙한 미국 우주선 아폴로 11호 발사
1976 캐나다 사형폐지법 발효
1979 사담 후세인 이라크 대통령 오름
1985 독일 작가 하인리히 뵐 세상 떠남. 노벨문학상(1972년) 『그리고 아무 말도 하지 않았다』 『휴가병 열차』 『민중들 반란을 연습하다』 『카타리나 블룸의 잃어버린 명예』
1989 오스트리아 지휘자 헤르베르트 폰 카라얀 별세
1990 필리핀 마닐라와 루손 지역 진도 7.7 지진 사망실종 2,640명 부상 3천여명 이재민 100만 명
2001 자크 로게 IOC 위원장 뽑힘
2015 일본 중의원 위헌 논란 속에 집단자위권법안 통과
2019 말레이시아 개헌 통해 선거연령과 피선거권 21세에서 18세로 낮춤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