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죽의장막’ 걷어낸 ‘핑퐁외교’와 평양 공연 ‘봄이 온다’

[아시아엔=김덕권 원불교문인협회 명예회장] 유능제강(柔能制剛)은 “부드러움이 강함을 이긴다”는 뜻이다. 노자의 <도덕경> 78장에 나오는 이 말은 노자의 스승 상종(常樅)이 노자에게 했다고 전해진다. 노자가 이가 다 빠진 늙은이인 상종에게 “부드럽고 약한 것이 강하고 단단한 것을 이긴다는 말은 무엇을 이릅니까?”라고 물었다. 그러자 상종은 아무 말도 하지 않고 입을 벌렸다 닫았다 하며 혀를 날름거리기만 했다.

그 모습을 본 노자는 큰 가르침을 들은 듯 공손히 자리에서 물러났다. 사람들은 노자의 그런 태도를 의아해 했다. 이에 노자는 이렇게 말했다.

“스승님은 이미 저에게 아주 심오한 이치를 가르쳐 주셨습니다. 생각해보십시오. 이가 사람의 몸에서 가장 단단한 부분이라면 혀는 가장 부드럽고 유연한 부분입니다. 스승님은 이미 이가 모두 빠져 없어졌지만 혀는 여전히 건재하십니다. 이것이 바로 ‘부드럽고 약한 것이 강하고 단단한 것을 이기는’ 것이 아닙니까?”

또한 <군참>(軍讖)에선 이렇게 말한다. “부드러움은 강함을 제어하고, 약함이 강함을 제어한다. 부드러움은 덕이고 강함은 적이다. 약함은 사람들의 도움을 받고 강함은 사람들의 공격을 받는다”고 했다.(軍讖曰 柔能制剛 弱能制强 柔者德也 剛者賊也 弱者人之所助 强者人之所攻)

또 <삼략>(三略)에는 이렇게 나타나있다. “사람이 살아 있을 때는 부드럽고 약하지만 죽으면 굳고 강해진다. 풀과 나무도 살아 있을 때는 부드럽고 연하지만 죽으면 마르고 굳어진다. 그러므로 굳고 강한 것은 죽음의 무리이고 부드럽고 약한 것은 삶의 무리다. 그렇기 때문에 군대가 강하면 멸망하고, 나무가 강하면 꺾인다. 강하고 큰 것은 아래에 처하고 부드럽고 약한 것이 위에 처하게 된다.”(人之生也柔弱 其死也堅强 萬物草木之生也柔脆 其死也枯槁 故堅强者死之徒 柔弱者生之徒 是以兵强則不勝 木强則折 强大處下 柔弱處上)

또 <노자> 76장을 보자. “이 세상에서 물보다 더 부드럽고 약한 것은 없다. 그렇지만 굳고 강한 것을 치는 데 물보다 나은 것은 없다. 물의 역할을 대신할 만한 것은 없는 것이다. 약한 것이 강한 것을 이기고 부드러운 것이 굳센 것을 이긴다는 것은 세상사람 모두가 알건만 그 이치를 실행하는 사람은 없다. 그래서 성인은 말했다. 나라의 좋지 못한 일을 맡은 사람을 나라의 주인이라 하고, 나라의 상서롭지 못한 일을 맡은 자를 천하의 왕이라 한다. 올바른 말은 반대되는 것처럼 여겨진다.”

그 단단한 중국의 ‘죽의장막’은 핑퐁외교로, 얼어붙은 소련의 ‘철의장막’은 뉴욕 필하모니 오케스트라의 소련공연으로 녹여졌다.

남측예술단 공연장 방문한 김정은 위원장 1일 오후 평양 동평양대극장에서 ‘봄이 온다’라는 주제로 열린 ‘남북평화협력기원 남측예술단 평양공연’에 서 김정은 북한 노동당 위원장이 행사장에 입장한 뒤 손을 흔들고 있다. 오른쪽은 도종환 문체부 장관. <사진=뉴시스>

1일 평양 문화공연이야말로 부드러움이 강함을 이길 수 있는 절호의 기회였다고 볼 수 있다. 우리 연예인과 태권도 시범단의 평양공연 주제가 ‘봄이 온다’이다. 이번 방북공연단은 국민가수 조용필을 비롯해 이선희, 최진희, 윤도현, 백지영, 서현, 강산에, 레드벨벳, 알리, 정인 등 160여명이 도종환 문체부 장관 인솔로 평양에 도착했다.

남북관계가 평창올림픽 이후 해빙무드로 전환되어 급물살을 타고 있다. 이번 평양공연은 지난 3월 현송월이 이끈 삼지연관현악단의 방남 공연에 대한 답방형식이다. 남한의 대중음악이 10여년 만에 북한 땅에서 다시 공연되는 것이다. 바로 동토(凍土)에 ‘봄이 온다’는 소식을 북한 동포에게 알려주는 점에서 큰 의미를 지닌다.

예상과 달리 이 봄이 오는 소식이 속전속결로 추진되고 있어 놀랍다. 국제사회의 강력한 경제압박으로 고립무원에 처한 북한 김정은 노동당위원장의 절박함에다가 이른바 ‘한반도 운전자론’의 주인공 문재인 대통령의 외교방책이 빚어낸 값진 결과가 아닌가 싶다.

이로써 남북한 화해무드와 함께 한반도의 ‘봄날’은 보다 더 성큼 앞당겨질 수도 있을 것 같다.

남북한은 6·25전쟁 이후 분단이 고착화되면서 남북 상호 간 문화적 감성과 정서가 극명하게 갈렸다. 그 결과 민족동질성에도 균열이 생겼다. 냉전이데올로기 체제에서 남북한이 오랜 세월 빗장을 걸어 잠그고 살아왔기 때문이다. 북한은 사회주의 체제를 신봉했고, 남한은 자유민주주의 체제를 따랐다. 그 결과 정치적, 정서적으로 완전히 남남이 된 것은 당연한 귀결일 것이다.

그러나 따지고 보면, 민족동질성의 관점에서 남북한 사람들의 저변에 흐르는 감성과 정서는 일맥상통하는 부분이 없지 않다. 예를 들어 아리랑을 부르면서 서로 눈시울이 젖는다거나 삼박자로 이루어진 민속악에 흥과 신명을 느끼고 흥겨운 장단에 맞춰 자연스레 어깨춤을 들썩이는 몸짓들이 이에 해당되는 것이리라.

‘부르주아 반동’으로 비판받는 한류 아이돌이 평양에 입성한다는 것 자체가 놀라운 변화가 아닐 수 없다. 북한은 한국의 대중문화를 ‘자본주의 날라리풍’이라 하여 철저히 배격해 왔다. 김정은 위원장은 올해 신년사에서 “혁명적인 사회주의 문학예술의 힘으로 부르주아 반동문화를 짓눌러버려야 한다”고 역설한 바 있다.

불과 석달 전에 그랬던 북한이 대중예술로 채워지는 이번 방북공연단을 받아들인 것이다. 남북한에 ‘봄이 온다’는 신호를 보낼 수 있는 절호의 기회를 우리는 맞고 있다. 순조롭게 진행된다면 한국은 문재인 대통령이 표방하는 한반도 운전자론이 탄력을 받으며 한층 담대한 행보를 이어갈 수 있을 것이다.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