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혁재의 2분정치] 정의용·서훈 대북특사, 남북·북미대화 밑거름 되길

수석대북특사로 방북하는 정의용 청와대 국가안보실장이 5일 오전 춘추관에서 출국인사를 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아시아엔=손혁재 시사평론가] 한반도 평화를 위한 첫 번째 단추는 남북대화이다. 공동입장, 단일팀 구성, 북한응원단과 예술공연단의 남쪽 방문 등 평창올림픽을 계기로 남북대화의 길은 열리기 시작했다.

두 번째 단추는 북핵문제를 둘러 싼 국제공조의 가장 중요한 관문인 북미대화이다. 오늘 평양으로 가는 대북특사단이 북미대화를 중재하는 성과를 갖고 돌아오기를 기대한다.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