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독] 멕시코 지진 실종 교민은 원단제조업 이경재씨

멕시코 교민 이경재씨가 매몰돼 있는 건물

[아시아엔=박호경 기자] 멕시코시티 델바예 지역에서 19일 오후 1시(현지시각) 발생한 지진으로 건물이 무너지면서 함께 매몰된 한국교민 이경재(41)씨의 신변안전이 크게 우려된다. 특히 구조활동이 사고발생 12시간이 지나도록 이뤄지지 않고 있어 최악의 상황을 우려하는 목소리도 교민들 사이에서 나오고 있다.

한 교민은 “이곳 멕시코 경찰의 구조활동이 한국처럼 원활치 않아 매우 우려된다”며 “최초 지진 발생 이후 여진이 남아있어 구조대 접근도 쉽지 않다”고 말했다. 이 교민은 “사고지역은 멕시코시티 중심가와 교민들 밀집 지역에서도 떨어져 있어 구조활동이 쉽지 않은 것으로 안다”며 “날이 밝는대로 구조대 활동이 이뤄지지 않으면 자칫 나쁜 상황이 올까 걱정하는 사람들도 있다”고 말했다.

이경재씨는 델바예 지역의 5층 건물에 사무실을 임대해 원단회사를 운영하고 있다.

한편 멕시코 지진과 관련해 외교부는 20일 오후 3시17분(한국시각) 외교부 공식 트위터를 통해 “멕시코시티 소재 5층 건물( Simon Bolivar 168번지)이 붕괴되었고, 우리 국민 1명이 사고 현장에 있을 개연성이 높은 상황”이라며 “현지에 담당영사를 급파하여, 연락이 두절된 우리 국민의 소재를 지속 파악하고 있다”고 밝혔다.

사고지역은 주멕시코 교민들이 주로 거주하고 있는 소나로사지역에서 승용차로 10~15분 거리에 있다.

한편 AFP 통신 등에 따르면 19일(현지시간) 멕시코 지진으로 최소 224명이 사망했다.

Leave a Reply

Widgetized Section

Go to Admin » appearance » Widgets » and move a widget into Advertise Widget Zon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