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2살 어머니 품에 안긴 노목사···”참 따스하고 포근해”

[아시아엔=이해학 성남 주민교회 원로목사] 아들에게 쑥국 끓이신다며 쑥 뜯으시는 102세 어머니. 내 품에 안긴 어머니와 나는 옛 노래를 부른다.

새야 새야 파랑새야 녹두밭에 앉지 마라

녹두꽃이 떨어지면 청포장수 울고 간다

새야 새야 파랑새야 우리 논에 앉지 마라

새야 새야 파랑새야 우리 밭에 앉지 마라

 

달아달아 밝은 달아 이태백이 놀던 달아

저기저기 저 달 속에 계수나무 박혔으니

옥도끼로 찍어 내어 금도끼로 다듬어서

초가삼간 집을 짓고 양친부모 모셔다가

천년만년 살고 지고 천년만년 살고지고

 

문밖에 어머니가 키우시는 병아리가 삐약삐약 소리내며 모이를 찾아 종종 걸음 친다.

지난 겨울 몇 차례 촛불집회에 나가셨던 어머니는 당신의 기도가 이뤄졌다며 그렇게 기뻐하신다.

“아들, 이제 원이 없네. 우리 모두 힘든 세상 지나왔어. 이제 사람 대접 받는 세상 하나님이 꼭 주실 거야.”

어머니 품이 오늘 유난히 푸근하고 따스하다.

 

Leave a Reply

Widgetized Section

Go to Admin » appearance » Widgets » and move a widget into Advertise Widget Zon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