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외여행] 레바논···고대 그리스·로마의 여흔(餘痕)을 느끼다

바알벡 왕궁 <사진=AP/뉴시스>

[아시아엔=기나 할릭 <아시아엔> 베이루트 특파원] 레바논은 중동지역에서 가장 인기 있는 관광지 중 하나다.

내란 이전에는 ‘동양의 스위스’라 불렸으며, 레바논의 동지중해식 문화·음식·역사·건축물 등은 수많은 관광객과 해외자본을 끌어들였다.

다양한 환경과 고대 역사의 흔적을 지닌 레바논은 오래 지속된 혼란 이후, 서서히 다시 개발이 되고 있다. 관광 명소나 놀거리가 그다지 많은 편은 아니면서도 각계 각층의 사람들의 관심을 모으고 있다.

고대로마 유적부터 보존이 잘 된 왕궁, 석회암 동굴, 유서 깊은 교회와 이슬람 사원, 지중해 연안의 아름다운 해변, 세계적으로 유명한 레바논 요리, 불야성 같은 밤 문화와 디스코텍, 그리고 스키리조트까지 즐길 거리가 수없이 많다.

베카고원의 안자 성과 바알베크 같은 고고학 가치가 많은 건축물과 관광명소, 남부 레바논의 시돈과 티레 등 고대 도시유적, 북부의 비블로스와 트리폴리 유적, 세계 불가사의 중 하나인 제이타 그로토, 레바논 산의 삼나무 등···. 수도 베이루트에도 숱한 유적과 관광지와 리조트가 있다.

안자는 1984년 세계문화유산에 이름을 올렸다. 약 1300년 전 조성된 이 도시는 레바논의 가장 오래된 유적지 중 하나로 레반트 지역의 무역과 상업 중심지 기능을 맡아왔다. 이슬람사원, 왕궁, 대중목욕탕, 상점, 가옥이 광대한 이 도시의 뻥 뚫린 도로를 따라 줄지어 있다.

3만평 남짓 면적의 이 도시는 유적이 폭 2m, 높이 7m의 거대한 돌벽으로 둘러싸여 있다. 직사각형으로 된 안자는 도시계획에 따라 로마 양식의 건축물로 조성됐다. 돌의 문양은 비잔틴 양식이다.

바알벡 왕궁

페니키아 시대에 바알벡은 가나안 사람들의 성전만 있던 작은 마을에 불과했다. 지금까지 남아 있는 페니키아 유적은 거의 찾아볼 수 없다. 헬레니즘 시대의 그리스인들은 이곳을 ‘태양의 도시’라고 불렀다. 기원전 64년 다시 개발되어 대규모 도시로 탈바꿈했다. 오늘날 바알벡을 찾는 방문객들은 큰 기둥을 통과해 왕궁으로 들어갈 수 있으며 신전 안뜰에 놓인 2개의 제단을 지나면 거대한 신전을 만날 수 있다.

티레 유적

티레 시는 1984년 세계문화유적지로 선정되었다. 페니키아 도시 중 가장 중요했던 티레는 도시계획에 따라 조성됐다. 테레는 지중해의 여러 문명을 품고 있어 페네키아인, 그리스인, 로마인, 십자군, 그리고 오스만투르크족이 이곳에 정착했다. 로마시대에 세워진 수많은 유적이 현재까지 남아 있다.

시돈 왕궁

이 왕궁은 1228년 십자군 원정대에 의해 세워졌다. 네개의 수로가 돌다리와 연결되어 있다. 왕궁 동쪽엔 27m 높이의 탑이 우뚝 서있다. 왕궁 입구 대리석 기둥은 검은 돌로 장식 돼있다. 그 안으로 들어가면 이슬람성전이 나타난다.

비블로스 왕궁

12세기 이곳을 원정하던 십자군이 석회암와 로마건축물 잔해로 궁을 지었는데, 이게 바로 비블로스 왕궁이다. 당시 십자군은 궁궐 주위에 외부 침입을 막기 위해 해자를 둘렀는데, 지금도 남아 있다. 여기가 동지중해 지방의 전략적 요충지임을 알리는 증거다.

제이타 석회동굴

작은 구멍들과 산호로 이루어진 동굴로, 자연이 빚어낸 신비함을 느끼게 하는 구조물이다. 레바논 하이츠에서 시작한 물줄기가 석회암을 통과하면서 오랜 시간 돔, 조각물, 모형 같은 뛰어난 형상물을 만들어 장관을 이룬다. 레바논 사람들은 이곳을 ‘레바논 최고의 보물단지’고 여긴다.

시돈 왕궁 <사진=AP/뉴시스>

 

Tourism in Lebanon

Lebanon is considered one of the top tourist countries in the Middle East, it was called “Switzerland of the East” before the civil war and attracted foreign capital and many tourists that are interested in the Eastern Mediterranean culture, cuisine, history, archaeology, and architecture of Lebanon.

Lebanon’s diverse atmosphere and ancient history make it an important destination which is slowly rebuilding itself after continued turmoil. Despite its small size it includes a number of attractions and activities that are of interest to different categories of people.

Lebanon offers plenty: from ancient Roman ruins, to well preserved castles, limestone caves, historic Churches and Mosques, beautiful beaches nestled in the Mediterranean Sea, world-renowned Lebanese cuisine, nonstop nightlife and discoth?ques, to mountainous ski resorts.

Lebanon has many archaeological sites and tourist centers, such as: Anjar Castle and Baalbek in the Bekaa region, the remains in the city of Sidon and Tyre in southern Lebanon, the remains of Byblos and Tripoli in the north, in addition to the Jeita Grotto which ranked the wonders of nature worldwide, Cedar in Mount Lebanon, also Beirut the capital holds a lot of archaeological sites, centers and resorts.

Anjar was on the list of global heritage sites in 1984. This city was built 1,300 years ago, which is one of the latest archaeological sites in Lebanon and it was built primarily to be a commercial center on the Levantine trade routes.Mosques, palaces, public baths, stores and homes are lined along the boulevards of the vast city. 114,000 m2 of the city is covered by remains, and huge stone walls (2 meters thickness and 7 meters height) surrounds it.

The city’s rectangular design is based on civilian schemes and Roman architecture whereas the stone designs are taken from Byzantines. The city is divided to four parts through two avenues: the first one is 20 meters wide from north to south and the second from east to west. The city Center is located at the intersection of avenues. There are four huge gates on each corner of intersection.

Baalbek castle: During the Phoenician era Baalbek was just a small town with many temples of the Canaanite people. Very little Phoenician sites remained till this day. During the Hellenistic era the Greeks called it “City of the Sun” then the Romans rebuilt and redesigned it in year 64 B.C and turned it into a big city.

Visitors can Baalbek today to enter the castle through a large front porch, then cross two baptized courtyards to reach the vast temples complex.

Tyre remains: the city of Tyre was on the list of World Heritage sites in 1984. It was one of the most important Phoenician cities, the people established well recognized in the Mediterranean colonies such as Carthage and Cadiz.

Many civilizations have passed over the city and settled in it from the Phoenicians, Greeks, Romans, the Crusaders and the Ottoman Turks. A number of prominent monuments in the city remains today, which dates back to the Roman era mostly.

Sidon castle: the castle was built by the Crusaders on an island in the Lebanese city of Sidon in 1228 and located about 80 meters from the beach, linked by a stone bridge built on nine aqueducts. The eastern section of the castle was the main center, which is a large tower with several gates from the south side and one gate from the East side. The tower is 27 meters tall and 21 meters wide. Used in the construction of granite columns were used in the construction, the entrance of the castle is decorated with carved black stones and an ancient mosque is located inside it.

Byblos castle: it was built by the Crusaders in the 12th century from indigenous limestone and the remains of Roman structures. The finished structure was surrounded by a moat and it is still exist till this day witch shows the role that Byblos played on the eastern Mediterranean map in Persian defense system.

The Jeita Grotto: It is a grotto with cavities and narrow coral, halls and structures carved by nature. Water leaked to the limestone from Lebanon Heights to form with the passage of time a world of domes and sculptures, shapes and outstanding configurations. The Lebanese consider it the jewel of tourism in Lebanon.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