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외여행] 파키스탄 신드주 카라치 해변과 키르타르 산맥의 아름다운 조화

라니콧 요새

[아시아엔=나시르 아이자즈 <아시아엔> 파키스탄 지사장] 파키스탄 하면 일단 사람들은 대부분 테러·극단주의·이슬람 분파 등을 떠올린다. 그러나 사실은 그와는 거리가 멀다. 파키스탄 사람들의 삶은 매우 순조롭고 평화롭기까지 하다. 세계 곳곳에서 파키스탄을 방문해 아름다운 경치를 즐기고 이유이기도 하다.

파키스탄 곳곳에는 숨막힐 정도로 멋진 곳들이 숨어있다. 여행 전 미리 가볼만한 곳 리스트를 작성하고 찾아가면 백배 더 만끽할 수 있다.

아름다운 해변, 눈 덮인 산, 언덕, 계곡, 호수, 강, 사막, 숲, 전통마을, 수피사원, 인도문명과 불교문화···. 그리고 무엇보다 자이나교와 연관된 수많은 유적지를 찾아보면 경탄을 금할 수 없다.

대부분의 관광객들은 파키스탄 북쪽지역을 방문하지만, 한국 관광객들에게는 남쪽에 있는 신드 주를 찾아가 즐겨 볼 것을 권하고 싶다. 두고 두고 못 잊을 것이다.

카라치 해변

이곳에는 아름다운 해변과 어부들이 사는 무바락마을이 있다. 황금색 산과 청록색 바다가 어우러져 장관이 이룬다. 도시에서 벗어나 이곳을 방문하면 푸근함을 느낄 수 있고 맑고 깨끗한 물에 떠 있는 수많은 보트를 보는 순간 어느새 ‘물아일체’의 느낌에 빠져들 것이다.

키르타르 산맥

키르타르 산맥은 카라치시 외곽에서 남북으로 뻗어있다. 신드 주와 발로치스탄 주의 자연 경계선이 되고 있다. 이 지역은 자연풍광이 아름다울 뿐 아니라 역사가 깊어 관광객 발길이 갈수록 잦아지고 있다.

라니콧 요새

키르타르산을 타고 약 26km에 걸쳐 만들어진 이 요새는 세계적으로도 유래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신드의 만리장성’으로 불리는 이곳은 도심지에서 고속도로로 30~40분만에 도착할 수 있다. 잠재적인 주요 관광지로 꼽히는 이유도 거기에 있다.

고락 고원

신드에서 겨울에 눈이 오는 곳은 이곳뿐이다. 고락은 키르타르 산맥의 해발 5700피트 지역에 자리잡고 있다. 한낮 기온은 25도, 밤에는 5도까지 떨어진다. 관광객을 위한 식당과 편의시설을 잘 갖춘 숙소도 마련되어 있다.

카론자르

동쪽으로 인도와의 국경지역에 위치한 사막에는 카론자르 산이 놓여 있다. 이곳에는 힌두교, 불교, 자이나교의 고대 사원들이 있다. 전 세계 힌두교 순례자들이 이 사원을 보기 위해 대규모로 찾아온다.

 

Korean tourists must visit Sindh-an unexplored place

                                                                                                                                                  Nasir Aijaz

Whenever someone thinks of Pakistan, all that comes to his mind is terrorism, extremism, sectarianism etc. but the fact is contrary to it. Life goes on very smoothly and people from all around the world use to visit Pakistan and enjoy worth-loving and beautiful landscape of my country.

Pakistan is full of breathtaking locations which will make you fall in love with this country all over again. If you love travelling then you must compile a list of places before planning a visit to Pakistan.

Pakistan has stunning tourist spots and historic places including beautiful beaches, snow-clad mountains, hill stations, lush green valleys, lakes, rivers, deserts, hundreds of archeological sites including those of great Indus civilization and Buddhist and Jain era, traditional old villages, historic Sufi shrines, and also the forests etc.

Majority of foreign tourists use to visit Northern areas of Pakistan, but I would suggest the Korean tourists to explore and enjoy the mysterious land of Sindh province, in South of Pakistan. The Korean companies too have vast potential to invest in tourism sector in Sindh. Your experience here would, indeed be, unforgettable:

Karachi beaches

There are several beautiful beach spots including Clifton, Hawks Bay and Mubarak village, the second largest fishermen village in Karachi. The landscape encircles a stark contrast of golden hills and turquoise clear waters.

Away from the city frenzy, these places welcome you with a lot of love. At Mubarak Village, soon as you park near the shore, numerous boats are anchored floating on crystal clear waters, beneath the expansive blue sky.

Kheerthar Mountain

The Kheerthar Mountain range stretches from outskirts of coastal city Karachi from South to North serving as a natural border between the provinces of Sindh and Balochistan. This mountain range includes the scenic Gorakh Hill (5700ft), Kutte Ji Qabar (6877ft) and Bandu Ji Qabar (7112ft).

This region is not just known for its breathtaking beauty but also for its rich history. Spread across 150 miles, it is an ideal tourist spot due to several streams, springs and historic locations. The local population is eager to welcome visitors and want to make this area a better place.

Ranikot Fort

The centuries old Ranikot, built on Kheerthar hills with a circumference of about 26 km, is the largest Fort in the world. Known as ‘Great Wall of Sindh’, this place has potential to develop it as a major tourist attraction. This fort is easily accessible from Karachi through the highway. The Ranikot is some 30km away from Indus highway in the West. Even though the road is in pathetic condition, the distance can be covered in 30 to 40 minutes.

Gorak Hill Station

Snowfall in Sindh ? sounds more like fantasy but no, there’s one place in Sindh where it really snows in winter to the extent that in 2008 the mountains got entirely covered with a layer of snow. Gorakh is a scenic plateau situated at a height of over 5,700ft and is part of the Kheerthar Mountain Range. When it sizzles all around Sindh, the temperature at Gorakh during the day is hardly 25 degrees centigrade and 5 degrees centigrade at night. A restaurant and over a dozen of rooms are built for tourists with all facilities.

Karonjhar ? a mountain in desert

Thar ? a desert located along Indian border in the east, is blessed with Karonjhar Mountain. The area is abode of ancient Hindu, Budhhist and Jain Temples. Hindu pilgrims from around the world use to visit these temples.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