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국선언] 부산가톨릭대 예비 사제 “정의 위한 투쟁 피할 수 없어”

%eb%b6%80%ec%82%b0%ea%b0%80%ed%86%a8%eb%a6%ad%eb%8c%80%ed%95%99%ea%b5%90

대통령·국회·사법부에 의혹 해소 앞장 촉구

[아시아엔=편집국] 부산가톨릭대학교 신학대학 신학생 85명은 31일 시국선언문을 발표해 “교회는 정의를 위한 투쟁에서 비켜서 있을 수 없으며 그래서도 안 된다”며 박근혜 대통령의 진심어린 사과와 후속조치를 촉구했다.

신학생들은 “대통령은 인간 존엄성과 양심에 걸맞은 본인의 행동이 무엇인지에 대해 숙고하여 주시고 구체적인 행동을 취해달라”며 “국회도 모든 필요한 제도를 통해 국민들의 의혹을 해소하는 데 앞장서 달라”고 요구했다.

이들 신학생들은 프란치스코 교황의 권고(‘복음의 기쁨’ 183항)를 인용해 이렇게 밝히고 “우리의 선택으로 구성되었다고 굳게 믿는 국가권력 시스템의 근원에 대한 염려는 사회 전체의 근간을 흔들 수밖에 없다”며 “이 믿음이 흔들리게 된다면 어느 누가 국가를 믿고 자신의 삶을 영위해나갈 수 있겠느냐”고 지적했다.

이들은 특히 검찰에 대해 “명분 쌓기와 허울뿐인 수사는 멈춰달라”며 “법이 추구하는 양심에 따라 투명하게 모든 것들을 밝혀 달라”고 촉구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