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인디아’의 변화, 기업문화 혁신으로 성장동력 삼다

[아시아엔=닐리마 마투 <아시아엔> 인도지부 기자] 한국 대기업들이 스타트업 기업과 협력하는 방식으로 성장동력을 높이고 있다.

최근 몇년간 삼성인디아(Samsung India)는 30~40%의 판매량을 높이며 승승장구를 해왔다. 하지만 중국 기업의 등장과 애플과의 경쟁으로 인해 판매 목표량을 본래 판매량의 절반정도인 15~20%로 줄였다. 여기에 삼성은 텔레비전 시장에선 소니(Sony), 가전제품 분야에선 LG전자와의 경쟁도 한몫했다.

이러한 상황에서 삼성이 내놓은 전략은 ‘마케팅 투자’였다. 2013년 삼성은 130억 달러를 ‘마케팅’에 투자했다. 이는 R&D보다 많은 투자금액이다.

2016년 초 서울 삼성본사에선 스마트폰 분야 직원 10%를 정리해고 했다. 이 여파는 삼성인디아(Samsung India)에도 영향을 주었다. 삼성인디아는 현지 직원 5%를 정리해고했다. 삼성인디아는 남아시아의 중심역할을 하고 있으며, 4만5천명의 직원을 고용하고 있다.

<로이터>는 “삼성은 스타트업기업들과 함께하는 새로운 기업문화를 도입해 성장동력으로 삼을 것이라 발표했다”며 “삼성은 스타트업 기업들과 함께 소통하며 기술혁신에 매진할 것”이라고 밝혔다. 그동안 보수적이었던 업무환경도 많은 변화가 있을 예정이다. 유연한 근무시간, 자율적인 근무복장과 회식참여도 삼성이 선택한 변화다. 또한 불필요한 회의를 줄이고 보고절차도 간소화됐다.

이 발표는 1993년 이건희 회장이 신경영 선언을 했을 때와 비슷하다. 당시 이건희 회장은 “아내와 자식을 제외한 모든 것을 변화시켜라”고 밝혀 화제가 됐다.

BB_Illustration_4-620x1217

Samsung: Change Everything but Your Wife and Kids

A recent visit to the Centre for Creative Economy & Innovation in Gyeonggi province of South Korea was revelatory. Bottom-line: Giant corporates are crashing in ranking. Recourse: Co-operate with innovative start-ups to energise the system with dynamism and growth.

Samsung India had increased its sales by 30-40% in the past years. It perforce halved its target to 15-20% in face of stiff competition from Chinese products and Apple in the smartphone sector. It faces tough competition with Sony in television sets and has been trailing behind LG in home appliances.

Globally, the thrust of Samsung has been to push for marketing. In 2013, it spent 13 billion dollars on marketing, which was 1.3 billion more than on R&D. This trend may be set to change due to several factors.

In early 2016, the South Korean headquarters of Samsung planned a 10% employee lay-off in face of losses in the smartphone sector. This impacted India operations, where the talk was about a lay-off of upto 5%. Samsung India is the headquarters for south west Asia, providing employment to over 45,000 people.

Giants do not give up easily. According to Reuters, on April 21, 2016, Samsung announced, “it plans to adopt a corporate culture akin to a start-up, seeking to become more nimble as growth slows”. Samsung announced, “We aim to reform our internal culture, execute as quickly as a start-up company and push towards open communication and continuously innovate.” This includes flexible working hours, loosening the dress code, less pressure to attend after-work drinking sessions, cutting down on unnecessary internal meetings and simplifying reporting procedures.

The announcements are expected to give a fillip similar to 1993, when Samsung Group patriarch, Lee Kun-hee, proclaimed, “change everything but your wife and children”. Samsung is here to stay? Yes, maybe…

Leave a Reply

Widgetized Section

Go to Admin » appearance » Widgets » and move a widget into Advertise Widget Zon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