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래성장동력’ 잡아라···캐머런 英 총리 아세안 순방, 5조4천억 규모 무역지대 형성된다

유럽연합(EU)이 아닌 ‘영국’ 단일국으로 대 아세안 무역 확대?

[아시아엔=최정아 기자] 데이비드 캐머런 영국 총리가 인도네시아를 시작으로 동남아 4개국 순방에 나섰다. 캐머런 총리는 이번 순방을 통해 유럽연합(EU) 회원국이 아닌, ‘단일 국가’ 영국으로 아세안과의 ‘경제협력’ 강화에 초점을 맞출 것으로 예상된다.

영국 BBC에 따르면, 캐머런 총리는 인도네시아, 싱가포르, 베트남, 말레이시아 등 아세안 4개국을 방문할 예정이다. 이 4개국은 성장 잠재력이 크다고 평가받고 있는 동남아 대표국이다. 이번 순방에는 이례적으로 엔진 제조사인 롤스로이스 등 영국 주요 기업가 30여 명과 통상장관이 동행했다.

조코 위도도 인도네시아 대통령과 데이비드 캐머론 영국 총리가 27일 인도네시아 자카르타 공동회견장에서 악수를 나누고 있다.

조코 위도도 인도네시아 대통령과 데이비드 캐머론 영국 총리가 27일 인도네시아 자카르타 공동회견장에서 악수를 나누고 있다.<사진=신화사/뉴시스>

캐머런 총리는 이번 아세안 순방기간에 7억5천만 파운드(약 1조3천5백억원)에 이르는 계약을 체결할 예정이다. 영국 <가디언>은 “영국-동남아 4개국 간 경제협력들이 체결되면 한 해 30억 파운드(약 5조4천억원) 규모의 ‘자유무역블럭’이 형성된다”며 “캐머런 총리는 호주, 일본, 중국 등이 동남아와 무역규모를 키워 역내 영향력을 높이는 것에 불안해했다”고 27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캐머런 총리는 “앞으로 20년간 전세계 경제성장의 90%는 유럽 외부에서 이뤄질 것”이라면서 “영국은 이 기회를 잡아야 한다”고 강조했다.

첫 순방국인 인도네시아에서 캐머런 총리는 “인도네시아 인프라 구축사업에 10억 파운드(약 1조8100억원)에 달하는 차관을 제공하겠다”고 밝혔다. 자카르타 하수처리시설 정비와 지역발전소 건설 등 새로운 사업이 진행되면 영국은 인도네시아에서 2억 파운드(약 3600억원) 규모의 사업을 수주할 수 있다.

또한 영국정부는 동남아 대표 이슬람국가인 인도네시아와 말레이시아에 대터러 전문기술을 제공하고 이들 국가와 함께 테러 공동대처방안도 논의할 계획이다.

이는 IS를 겨냥한 것으로, 그동안 인도네시아인 500여명, 말레이시아인 200여명이 이슬람국가(IS)에 가입하기 위해 이라크와 시리아로 떠난 것으로 알려졌으며, 영국도 지난달 튀니지 휴양지에서 IS의 총기난사테러로 자국인 30명이 희생되면서 이슬람극단주의에 적극 대처하고 있다.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