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트남 휴대전화 시장도 중국이 접수?

[아시아엔=편집국] 급격한 성장세를 보이고 있는 베트남 휴대전화 시장에서 중국이 빠르게 입지를 넓히고 있다.

24일 코트라 호찌민무역관과 베트남소리의방송(VOV)에 따르면 올해 상반기 베트남이 휴대전화 관련 부품 수입액은 52억2000만 달러(약 6조1000억원)로 작년 동기보다 32% 늘어났다.

베트남 호찌민시티에서 한 대학생이 스마트폰을 사용하고 있다.

베트남 호찌민시티의 한 대학생이 스마트폰을 사용하고 있다.<사진=신화사/뉴시스>

이 중 64%가 중국산으로, 33억5000만 달러에 달했다. 이는 전년 동기대비 18% 증가한 수치다. 한국산은 14억8000만 달러로 58% 급증하며 2위를 기록했다.

2014년 베트남의 중국산 휴대전화 수입량은 440만대로 전년보다 150% 늘어났다. 이는 베트남의 1인당 국민소득이 2000달러로 아직 낮아 저가폰인 중국산 제품에 수요가 몰렸기 때문으로 풀이된다.

특히 중국 스마트폰 업체들은 레노버와 화웨이 등 200만∼700만 동(10만∼37만 원)의 중저가 제품을 내세워 베트남 시장을 공략하고 있다.

베트남 국민의 스마트폰 사용률은 2014년 기준 52%로 태국(49%), 인도네시아(23%), 필리핀(15%) 등 다른 동남아시아 국가를 웃돌 정도로 스마트폰 시장이 확대됐다.

한편 베트남에서 고급 스마트폰 시장의 경우, 삼성전자와 애플사의 제품이 주도하고 있다.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