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번엔 마윈이 손정의 로봇사업에 투자···대만 궈타이밍과 소프트뱅크로봇홀딩스에 1300억 투자

[아시아엔=이상기 기자] 중국과 대만 그리고 일본이 로봇 만들기에 손을 맞잡았다.

중국의 마윈, 일본의 손정의, 대만의 궈타이밍이 로봇을 만드는데 손을 잡았다.

마 회장의 알리바바와 궈 회장의 팍스콘은 손 회장의 소프트뱅크 계열 소프트뱅크로봇홀딩스(SBRH)에 각각 145억엔(약 1300억원)을 투자하기로 했다고 중국 포털 <텅쉰>이 18일 보도했다.

이들 3사는 이날 일본에서 이같은 내용의 협정서 서명식을 갖고 세계적인 수준의 로봇 개발에 나서기로 했다.

이에 따라 알리바바와 팍스콘은 20%씩, SBRH는 60%의 지분을 각각 갖게 됐다.

알리바바, 팍스콘, 소프트뱅크 3사는 이번 협력을 바탕으로 감성인식 로봇 ‘페퍼'(Pepper) 개발과 글로벌 로봇시장 개척을 위해서도 힘을 합치기로 했다.

소프트뱅크는 2012년 초 프랑스 로봇기업 알데바란을 인수해 SBRH를 설립했으며 지난해에도 로봇과 관련한 다양한 기술을 사들였다.

마 회장은 의료, 공공서비스, 연구활동, 가사 서비스 등 분야에서 로봇 산업이 유망할 것이라고 투자 이유를 밝혔다. 궈 회장도 로봇 분야는 세계 최대 전자제품 위탁생산업체인 팍스콘이 전략적으로 발전시키는 중점 분야라고 설명했다.

재일동포인 손 회장은 2000년 알리바바 창업 초기 2천만 달러를 투자했다가 알리바바가 지난해 뉴욕증시에 상장하면서 ‘대박’을 터뜨리기도 했다.

Leave a Reply

Widgetized Section

Go to Admin » appearance » Widgets » and move a widget into Advertise Widget Zone